‘다음카카오차이나’…중국 모바일게임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0

다음카카오가 세계 최대 모바일게임 시장인 중국에 진출한다. 다음카카오는 현지 법인인 ‘다음카카오차이나’를 통해 모바일게임 퍼블리싱 사업에 진출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를 위해 다음카카오는 다음카카오차이나의 현지 직원과 다음카카오 중국게임사업TF 직원들로 구성된 50여명 규모의 퍼블리싱 전담 조직을 1분기 내에 신설, 올해 상반기 내에 첫 번째 퍼블리싱 게임을 중국에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퍼블리싱 전담 조직은 ‘애플 앱스토어’와 ‘360’, ‘텐센트’, ‘바이두’ 등 중국 내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상위 8개 모바일 마켓에 국내 유수의 게임들을 선보일 수 있도록 중국 현지 기업과 국내 게임개발사와의 커뮤니케이션과 제휴, 마케팅 등 사업전반을 직접 지원하게 된다.

중국

중국 모바일 게임시장의 특수성을 감안한 현지화 전략도 선보인다. 다음카카오는 다수의 마켓이 운영되고 있는 중국 모바일 게임 시장의 특수성으로 인하여 국내 개발사의 게임이 중국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하기 어려운 상황을 해결하고자 주요 마켓에 동시 게임 출시가 가능한 중국향 통합 SDK(Software Development Kit)를 개발하고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중국과 한국으로 이원화된 퍼블리싱 조직을 만들어 문화적, 지리적 장벽을 최소화하고 국내 개발사가 현지에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다음카카오는 이 같은 현지화 전략을 통해 국내 개발사의 각 마켓별 SDK 개발 시간과 비용, 현지 기업들과의 문화적 차이와 언어장벽을 대폭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다음카카오 이승원 중국게임사업 총괄은 “다음카카오의 전문 인력을 통한 빠른 현지화를 통해 경쟁력있는 국내 모바일게임들이 중국에서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것”이라며, “국내 모바일게임 개발사들이 중국 진출을 위해 필요로했던 시간과 노력들을 최소화하고, 개발에 더 많은 시간을 투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2012년 7월, 7개 파트너와 10개 게임으로 처음 선보였던 다음카카오의 대표 모바일게임 플랫폼 ‘카카오게임’은 현재  300여 파트너와 600여개 이상의 다양한 장르의 게임들을 선보이며, 국내 대표 모바일게임 플랫폼으로 자리 잡았다.

벤처스퀘어 에디터팀 editor@venturesquare.net

About Author

/ editor@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편집팀에서 배포하는 콘텐츠입니다. 벤처스퀘어는 1인 창조기업, 청년기업, 벤처 기업 등을 대상으로 대기업/중소기업/벤처기업/연구기관 등에서 선보이는 기술, 제품, 트렌드, 컨설팅 등의 다양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아울러 디지털 시대에 어울리는 라이프 스타일에 대한 콘텐츠도 만나 보실 수 있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