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스타트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합니다’ 비글로벌 서울 2015 개최

0

국내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스타트업 컨퍼런스 ‘비글로벌 서울 2015 (beGLOBAL SEOUL 2015)’가 오는 5월 14-15 양일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개최된다.

2012년을 시작으로, 작년까지 서울에서의 비런치(beLAUNCH), 실리콘밸리에서의 비글로벌(beGLOBAL)로 나누어 진행되었던 컨퍼런스는 올해를 기점으로 ‘비글로벌’이라는 단일 브랜드로 통합된다. 비글로벌을 주관하는 비석세스의 정현욱 대표는 “브랜드 통합은 비글로벌 서울, 실리콘밸리를 넘어 더 많은 국가로 국내 스타트업을 알리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오는 ‘비글로벌 서울 2015’에는 미국 P2P 대출 기업 ‘렌딩클럽(Lending Club)’의 공동 창업자인 소울 타이트가 연사로 참석해 세계 핀테크 트렌드의 흐름과 전망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소울 타이트는 중국의 P2P 대출 기업인 디안롱(Dianrong)도 창업한 인물로, 세계 핀테크 요지인 미국과 중국 시장에 대한 깊이 있는 지식을 공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이 밖에도 멜트워터그룹의 욘 리세겐(Jorn Lyseggen), 소프트뱅크가 인수한 드라마피버의 박 석 대표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beglobal1

비글로벌 서울 2015의 스타트업 부스, 배틀 신청 접수는 오늘 2일부터 시작된다. 올해의 대한민국 스타트업을 가리는 스타트업 배틀에서는 최종 20개 기업을 선발할 예정이며, 해당 기업은 비글로벌 서울 무대에서 국내외 VC와 관객들 앞에서 자사 서비스를 소개할 기회를 얻는다.

스타트업 배틀 우승팀에게는 퀄컴벤처스에서 약 1억 원을 전환사채 형식으로 직접 투자할 예정이며, 올 하반기에는 퀄컴벤처스가 주최하는 국가별 스타트업 대항전에서 한국 대표로 출전하게 된다. 또한, 20개 팀 중 글로벌 성공 가능성이 높은 한 개 팀은 ‘비글로벌 실리콘밸리 2015(beGLOBAL SEOUL 2015)’ 무대에도 함께할 수 있다. 스타트업 배틀은 다음 링크를 통해 3월 말까지 지원할 수 있다.

부스 지원은 다음 링크를 통해 가능하다.

본 행사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비글로벌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행사 참석을 위한 티켓 예매는 다음 링크에서 가능하다.

 

배틀 신청 접수
부스 신청 접수

 

전아림 arim@venturesquare.net

About Author

/ arim@venturesquare.net

스타트업과 눈을 맞추고 이야기할 수 있어 행복합니다. 스타트업에게 도움되는 소식을 빠르고 알기쉽게 전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