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앤컴퍼니 온라인 집단 소송 플랫폼 ‘로스퀘어’ 공개

0

로앤컴퍼니는 국내 최초의 집단 소송 플랫폼 로스퀘어를 공개한다고 3일 밝혔다.

로스퀘어(LawSquare)는 개인 정보 유출 사건 등 다수가 피해를 입은 사건에 대해 피해자가 모여 집단 소송을 진행하도록 돕는 온라인 서비스이다. 로스퀘어의 검증을 거친 법무법인과 변호사가 각 사건의 집단 소송을 맡아 참여자를 모집한다. 따라서 법적인 지식이 없더라도 누구나 쉽게 집단 소송에 참여하고 본인의 권리를 주장할 수 있다.

로스퀘어 홍보 이미지

특히 로스퀘어는 모바일과 데스크탑 화면을 모두 고려한 반응형 웹 서비스를 구축했다. 또한 기존 소송 방법에서 복잡도를 더했던 변호사 선임료를 지불하는 과정도 모바일 결제를 도입하여 해결했다. 소송에 필요한 서류를 모바일 기기에서도 제출할 수 있어 스마트폰만 있다면 언제 어디서나 집단 소송에 참여할 수 있다.

로스퀘어는 개인정보 유출 사건의 피해자 중 한 명인 로앤컴퍼니 직원의 아이디어에서 출발했다. 국내법상 판결이 나더라도 소송에 참여한 피해자만 배상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이 직원도 집단 소송에 참여했던 것. 소송 준비 과정이 비교적 단순했음에도 불구하고, 집단 소송에 참여하기 위해 복잡한 소송 과정을 일일이 공부하고 준비해야 했다. 또, 집단 소송을 담당한 변호사도 소송인단과의 의사소통 및 서류 취합 등 애로 사항이 많은 것을 알게 되었다. 결국 로앤컴퍼니는 집단 소송 과정에서 의뢰인과 변호사의 불편함을 해결하기 위한 서비스인 로스퀘어를 개발했다.

로스퀘어 이미지_데스크탑_메인화면

온라인 커뮤니티를 사용하는 기존 집단 소송 방식과 달리 로스퀘어는 모든 과정의 진행 상황을 개인별로 확인할 수 있다. 사용자가 관심 사건을 선택하여 소송 참가 가능 여부를 진단하고 ‘집단소송 참가신청’ 버튼을 누르면 신청이 완료된다. 참가 가능 여부 진단은 본인이 사건 피해 당사자임을 확인하는 절차로, 단순한 질문에 ‘예/아니오’로 답하는 간단한 과정이다. 신청 완료 후에는 실제 소송에 필요한 자료와 정보를 편리하게 제출할 수 있도록 로스퀘어가 자세한 설명과 알림 등 개인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로앤컴퍼니의 김본환 대표는 ‘KT 정보 유출 등 대규모의 피해는 법과 소송 절차에 대한 이해가 없으면 배상 받기가 쉽지 않다’며, ‘검증된 변호사와 함께 피해자들이 정당한 권리를 주장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로스퀘어는 현재 2012년 KT 정보 유출 사건의 집단 소송 참가자를 모집 중이며, 이 소송은 같은 사건에 대해 1명당 10만원 배상 판결을 이끌어낸 노경희 변호사가 맡았다. 자세한 내용은 로스퀘어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벤처스퀘어 에디터팀 editor@venturesquare.net

About Author

벤처스퀘어
/ editor@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편집팀에서 배포하는 콘텐츠입니다. 벤처스퀘어는 1인 창조기업, 청년기업, 벤처 기업 등을 대상으로 대기업/중소기업/벤처기업/연구기관 등에서 선보이는 기술, 제품, 트렌드, 컨설팅 등의 다양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아울러 디지털 시대에 어울리는 라이프 스타일에 대한 콘텐츠도 만나 보실 수 있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