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글로벌창업지원센터, 스타트업 글로벌 리그 2015 시즌 준비 완료

0

이달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2015년 미래창조과학부 글로벌 창업 컨설팅 지원사업’을 앞두고 미래글로벌창업지원센터가 그랜드 파트너(Grand Partner, 이하 GP)를 대폭 재정비, 스타트업 지원을 위한 준비를 단단히 마쳤다.

GP 파트너는 글로벌 네트워크 및 스타트업 컨설팅 능력을 보유한 국내외 전문기관으로 올 한해 미래글로벌창업지원센터와 국내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을 돕게 된다.

이에 앞서 미래글로벌창업지원센터는 신규 우수 GP를 발굴하고자 지난 2~3월 공모를 통해 신청기관에 대한 서면ㆍ 대면 평가 및 현장실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미래글로벌창업지원센터가 올해 새롭게 보유한 GP는 법률, 특허, 회계, 마케팅 분야 총 69개 전문기관이다. 분야별로는 법률 13개, 특허 12개, 회계 17개, 마케팅 27개사로 구성됐다.

특히 국내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 수요 증가에 맞춰 해외 GP를 확대, 작년 16개사에서 30개사로 대폭 확충했다. 해외 GP는 미국, 중국, 일본, 홍콩 등 다양하다. 이에 따라 국내 GP 39개사, 해외 GP 30개사가 스타트업 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미래글로벌창업지원센터는 스타트업의 해외 현지 서비스 강화하고자 법률ㆍ특허ㆍ회계 분야 GP를 미국에서 중국으로 확대 했다. 또한 제일펑타이, 노무라연구소 등의 대기업군 마케팅 전문기관을 선발, GP를 보강했다.

홍희영 미래글로벌창업지원센터 컨설팅 팀장은 “올해 GP의 경우 실제적으로 국내 스타트업의 글로벌 창업 및 진출과 관련, 컨설팅 서비스 수행에 대한 다수의 경험을 보유하고 있는 기관이 함께 한다”라며 “특히 미국, 중국 뿐만아니라 스타트업 지원 전문 인력 및 글로벌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는 해외 GP를 일본, 동남아, 유럽까지 단계적으로 확대해 보다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선정된 GP는 연간 상시적으로 미래글로벌창업지원센터 내부 변호사, 변리사, 회계 전문가, 해외 마케팅 컨설턴트와 국내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을 적극 지원하게 된다.

지원 내용은 해외 현지 법인설립에 따른 법률 자문, 해외 영업활동과 관련된 각종 계약체결에 따른 계약서 검토, 법적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한 법률 자문, M&A에 필요한 계약서 검토, 해외국가 특허권을 확보를 위한 해외 특허출원 지원, IP 위험관리, IP R&D 전략 컨설팅, 해외 진출 기업의 기장서비스, 재무제표작성 및 기타 회계자문, 해외투자 및 M&A 관련 국제조세 검토, 기업가치 평가, 글로벌 마케팅 등 다양하다.

한편 미래글로벌창업지원센터는 오는 17~18일 ‘글로벌 창업 컨설팅 지원사업’ 킥오프(Kick-Off)를 개최한다. 킥오프에서는 새롭게 선발된 GP, 스타트업 멤버사가 참석, 내부 전문가들로부터 지원 사업에 대한 설명을 듣고 네트워킹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오덕환 미래글로벌창업지원센터장은 “스타트업의 해외 지원 확대에 따라 올해 선정된 GP는 관련 역량과 경험을 보유한 전문기관으로 재선정, 보다 다양한 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벤처스퀘어 에디터팀 editor@venturesqurare.net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