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IBM, 신기술 전시 공간 ‘IBM 클라이언트 센터’ 개소

한국IBM이 자사 신기술과 솔루션을 전시하는 IBM 클라이언트 센터를 열고 25일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번 개소식에는 김원종 산업영업 총괄 수석부사장, 조인희 신규사업 총괄 부사장을 비롯해 개리 슈나이더 글로벌 기술 총괄 부사장, 코델리아 청 아태지역 솔루션 영업 부사장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IBM
IBM 클라이언트 센터는 IBM이 자체 보유한 기술과 솔루션을 전시해 사용자들이 직접 보고 체험할 수 있도록 한 공간이다. IBM의 주요 진출 국가에 설립돼 있으며 현지 기업들과 협력해 주요 기술 문제를 해결하고 지원하는 고객 서비스 센터다. 클라우드, 빅데이터 분석, 보안, 모바일, 인지 컴퓨팅 등 첨단 정보기술(IT)과 금융, 유통, 제조, 통신, 공공 등 업종별 솔루션이 전시돼 있다. IBM의 야심작인 질의응답형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인 왓슨도 이용해 볼 수 있다.

스타트업 지원공간인 그라지랩도 클라이언트 센터 내에 별도로 마련됐다.

그라지랩은 스타트업들이 창업 아이템에 IBM의 기술을 활용할 수 있는 공간이다. 한국IBM은 스타트업을 지원하기 위해 미래창조과학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김원종 수석 부사장은 환영사에서 “IBM의 ‘고객이 주도하는 비즈니스 혁신’ 전략에 따라 긴밀한 협업을 통해 혁신을 만들어 갈 것”이라며 “IBM 클라이언트 센터를 통해 국내 기업들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 새로운 비즈니스 가치 창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는 매일경제와의 제휴를 통한 전재이므로 무단전재, 재배포를 금합니다.

글: 김용영 기자 (매일경제)
원문: http://goo.gl/ZCWt3f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