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쉬코리아, 무인화 자동 배차시스템으로 주문 누락 줄인다

메쉬코리아의 ‘부탁해!’는 프리미엄 맛집 중심으로 구성된 차별화된 메뉴와 탄탄한 기술력을 뒷받침한 배송 서비스 때문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기존 배달앱에 대한 논란이 불거지는 상황에서 부탁해!는 제일제면소, 뚜레쥬르, 크라제버거, 온더보더, 봉추찜닭 등 기존 배달앱에서는 주문이 불가능하고 외식으로만 접할 수 있던 음식을 배달할 수 있다는 점에서 소비자 만족도가 높다.

메쉬코리아는 기존 배달앱이나 심부름 대행 앱들이 콜센터를 거쳐 상점 혹은 배달기사로 전달하는 주문처리 방식의 문제점을 파악하고 중간 콜센터가 필요 없는 무인화 자동 배차 시스템을 구축하였다. ‘부탁해!’앱으로 들어온 모든 주문은 자동으로 배송업체와 상점으로 전달되기 때문에, 타사 배달앱에서 자주 발생하는 주문 누락 확률이 매우 적다.

메쉬코리아 유정범 대표는 “’부탁해!’ 앱은 메쉬코리아에서 확보한 기사인력으로 배달이 불가능한 상점들이 보다 효율적으로 배달 하는 것이 가능하다”며 “추후 앱 개편에서는 소비자의 배달 기록에 따른 상점 노출 등 사용자의 편의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벤처스퀘어 에디터팀 editor@venturesquare.net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