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CT 본투글로벌센터, 17일 국내 주요 투자사와 ‘ B2G 투자 커뮤니티 ’킥오프

0

미래창조과학부 산하 K-ICT 본투글로벌센터가 국내 주요 투자사들과 손잡고 스타트업의 투자 활성화에 나선다.

K-ICT 본투글로벌센터는 지난 17일 서울 역삼동에 있는 삼정호텔에서 열린‘B2G 투자 커뮤니티’킥오프(Kick-Off)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투자유치 연계 활동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사진2 (1)

‘B2G 투자 커뮤니티’는 K-ICT 본투글로벌센터가 직접적으로 투자사에게 우수 스타트업을 소개하고, 투자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브릿지 역할을 하는 것은 물론 투자사 포트폴리오 기업들의 부족한 부분을 보완, 밸류업(value-up) 시켜 글로벌 기업으로 만들어 주고자 발족됐다. 투자 커뮤니티 활성화로 창업-투자-글로벌로 연결되는 선순환 투자 생태계가 조성되는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B2G 투자 커뮤니티’ 킥오프에는 투자 역량을 보유한 20여 개 투자사가 참여했다. 참가사는 DSC인베스트먼트, IMM인베스트먼트, LB인베스트먼트, SL인베스트먼트, UTC인베스트먼트, 대교인베스트먼트, 보광창업투자, 송현인베스트먼트, 슈프리마인베스트먼트, 알바트로스인베스트먼트, 지앤텍벤처투자, 지온인베스트먼트, 컴퍼니K, 한국투자파트너스, 스틱인베스트먼트, 세종벤처파트너스, 스마일게이트 등이다.

이날 투자사를 대표해 자리를 함께한 담당 심사역들은 K-ICT 본투글로벌센터 사업을 들은 후 상호 협력 사항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오덕환 K-ICT 본투글로벌센터장은“서로 윈윈할 수 있는 기회가 많을 것으로 보인다”고 운을 뗐다. 오 센터장은 “딜소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투자사에게 K-ICT 본투글로벌센터가 발굴 및 지원하고 있는 우수 벤처기업을 소개해 투자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겠다”라며“또한 투자사가 보유하고 있는 포트폴리오 중 글로벌 진출 역량이 있는 기업이 해외 시장으로 나가 성공할 수 있도록 전폭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으로 K-ICT 본투글로벌센터는 올 한해 멤버사 100여 곳에 대한 정보를 투자사와 공유, 투자유치 연계를 지원한다.  투자사들은 K-ICT 본투글로벌센터 국내외 데모데이 사전교육을 담당하는 것은 물론 직접 데모데이에 참가, 투자 대상을 물색할 계획이다.  K-ICT 본투글로벌센터는 투자사들의 기 투자기업이 글로벌 투자를 받는데 필요한 법률, 특허, 회계, 마케팅 등의 컨설팅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며 ‘B2G 투자 커뮤니티’를 해외 투자사들을 대상으로 확장해 국내외 투자사들의 가교 역할을 담당할 계획이다.

한편‘B2G 투자 커뮤니티’투자사들이 참가하는 올해 첫 데모데이는 오는 5월 7일 서울 상암동 누리꿈스퀘어에 있는 K-ICT 본투글로벌센터에서 열린다.

주승호 choos3@venturesquare.net

About Author

주승호 기자
/ choos3@venturesquare.net

그 누구보다 스타트업 전문가이고 싶은 스타트업 꿈나무. 캐나다 McMaster Univ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경제지, 영자지를 거쳐 벤처스퀘어에서 5년째 스타트업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스타트업을 만났을 때 가장 설렙니다. 스타트업에게 유용한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