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캠프 4월의 디데이 우승자는 주가예측서비스 ‘레비서치’

0

24일 오후 6시 디캠프에서 4월 디데이 행사가 열렸다. 디데이는 초기 스타트업들이 투자자들 앞에서 자신의 사업 아이템을 선보이고 피드백을 얻을 수 있는 자리로 매월 새로운 스타트업이 디데이를 통해 탄생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P2P 대출서비스 8퍼센트가 3월 디데이에서 우승해 디캠프 입주 기회를 얻었다.

첫 행사 이래로 가장 많은 사람이 몰렸다는 4월의 디데이는 프라이머 권도균 대표, 매쉬업엔젤스 이택경 대표, 소프트뱅크벤처스 김동완 이사, 캡스톤 파트너스 정상엽 팀장, 쿨리지 코너 권혁태 대표, 스트롱벤처스 남호영 대표 등 6명이 심사위원으로 참석한 가운데 총 5팀이 발표 기회를 얻었다.

20150424_194006

4월 디데이 발표자로 최종 선발된 5개팀은 모바일 세탁물 거래 플랫폼 워시스왓(WASHSWAT), 새로운 방식의 비즈니스 거래시장 플랫폼 유니테익(Unitake), 1:1 스타일링 의류 쇼핑 서비스 프라임 박스, 온.오프라인 콘텐츠 매핑 솔루션 카이노스데이즈, 빅 테이터 기반의 주가 예측 서비스 레비서치다. 각 팀은 5분 이내로 발표를 마치고 10분간 심사위원들의 질문을 받았다.

20150424_195157

심사위원들의 날카로운 질문들이 오간 가운데 4월 디데이 우승자는 빅데이터 기반으로 주가 예측 서비스 빅타(BIGTA)를 제공하는 레비서치에게 돌아갔다. 레빗서치의 김형주 대표는 “함께 고생해준 팀원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하고 싶다”며” 앞으로 고객들이 더 편리하게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 개선에 힘쓰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20150424_204044

최종 우승자가 발표되고 각 심사위원들의 평도 이어졌다. 이택경 대표는 “초기 스타트업들은 셀러위주로 생각을 많이하는데 셀러와 바이어의 발란스를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 고 조언했다.

권혁태 대표는 “새로운 시도를 하면서 깊은 고민이 필요한데 피상적인 고민을 가지고 사업을 시작하는 분들이 많다”며”반대로 너무 고민을 하면 설명을 하지 못하니 그 고민을 날카롭게 하나의 메시지로 시장에 던지는 노력을 하라”고 말했다.

남호영 대표는 ” 한국스타트업들은 발표 때  팀 설명을 잘 안하려고 하는경향이있다” 며” VC 들은 팀에  관심이 많으니  팀의 강점을 이야기하는 것이 좋다” 고 조언했다.

권도균 대표는 심사평 대신 꼭 해주고 싶은 말을 전했다. 권대표는  “누가 질문할 때 그 질문에 답할려고 하지 말고 질문의 의도가 무엇인지 파악해라” 라며 “질문은 뭔가를 가르쳐줄려고 하는 것이니 그걸 받아드린다는 자세로 하면 성장할 수 있다” 고 말했다.

20150424_194305

발표가 끝나고  디데이에 참여한  사람들은 디캠프에서 준비한 저녁을  즐기며 서로 명함을 교환하는 등 자유로운 네트워킹 시간을 가졌다. 다음달 디데이는 5월 마지막주 금요일에 열린다.

주승호 choos3@venturesquare.net

About Author

주승호 기자
/ choos3@venturesquare.net

그 누구보다 스타트업 전문가이고 싶은 스타트업 꿈나무. 캐나다 McMaster Univ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경제지, 영자지를 거쳐 벤처스퀘어에서 5년째 스타트업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스타트업을 만났을 때 가장 설렙니다. 스타트업에게 유용한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