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모바일 홈페이지 제작 플랫폼 ‘모두’ 서비스 오픈

네이버는 모바일 홈페이지 제작 플랫폼 ‘모두(modoo)’ 서비스를 29일 출시했다.  

모두는 누구나 쉽게 무료로 모바일 홈페이지를 만들 수 있도록 하는 제작 플랫폼 서비스다. 업종이나 분야에 따라 특화된 35종의 템플릿을 제공돼 홈페이지 제작에 대한 지식이 없는 중소사업자나, 기관, 개인까지 누구나 쉽게 제작할 수 있다.

, 간단한 절차만으로 네이버의 사이트 검색 및 지도에 등록, 운영할 수 있도록 했다. 네이버 검색과도 연계해, 사용자가 네이버 검색창에서 “’모두 사이트명+@으로 검색하면 해당 사이트가 검색결과 상단에 보여진다.

naver

네이버는 모바일 홈페이지 방문자에 대한 무료 분석 툴도 제공해, 비용 부담으로 모바일 홈페이지를 운영하지 못했던 중소사업자들의 비즈니스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올해 안에 결제 기능도 제공할 계획이라고 한다.  

김지현 네이버 이사는 모바일 홈페이지가 사업에 직결되는데도 제작과 운영이 어려워 가지지 못한 중소사업자, 개인, 기관들이 많다”면서, 이들이 모두 서비스를 통해 모바일 시대에 맞는 사업 기회를 만들 수 있도록 계속해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는 지난 20일부터 26일까지 ‘모바일 홈, 모두 주소 미리 신청하기’ 이벤트를 진행했다. 사전 이벤트 기간 동안 총 5 4 800여명의 이용자가 주소를 미리 신청했다.

벤처스퀘어 에디터팀 editor@venturesquare.net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