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엔터, `벅스` ‘네오위즈인터넷’ 인수…콘텐츠 산업 확대에 박차

0

NHN

콘텐츠 연계 사업으로 영역 확대를 추진해온 NHN엔터테인먼트가 온라인 음악 서비스 ‘벅스’로 유명한 네오위즈인터넷을 인수했다, 인수 금액이 1000억이 넘고 피 인수 기업인 네오위즈인터넷이 네오위즈 계열사의 상장사라는 점에서 이번 인수에 산업계 및 증권가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NHN엔터테인먼트(대표 정우진, www.nhnent.com)는 코스닥 상장사 ‘네오위즈인터넷(대표 최관호, www.neowizinternet.com)’을 인수한다고 7일 밝혔다.

NHN엔터테인먼트는 ‘네오위즈홀딩스’가 보유한 구주 473만 4,640주와 제3자 배정 신주 130만주 등 603만 4,640주(40.7%)를 총 1,059억 6,088만 1,840원에 인수, 1대 주주에 오르게 되며,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결합승인 등을 거쳐 7월초 인수가 완료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번 인수 배경에 대해 NHN엔터테인먼트 측은 그동안 사업 다각화 차원에서 추진해온 신규 사업과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는 입장이다.

NHN엔터테인먼트 측은 “오랜 기간 내실 있는 사업을 운영해 온 ‘네오위즈인터넷’의 인수를 통해 충성도 높은 유료 회원과 우수한 콘텐츠를 가진 가맹점을 동시에 확보함으로써 올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하는 간편결제 서비스 ‘페이코(Payco)’와 큰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인터넷 사업에서 수익화가 검증된 ‘게임(TOAST, 한게임)’, ‘웹툰(Comico)’, ‘음원(Bugs)’ 등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를 연계시킨 서비스로 확장해 갈 것”이라고 의미를 설명했다.

NEOWIZ

한편 이번에 인수된 네오위즈인터넷은 2002년 6월 설립된 온라인 서비스 및 디지털 콘텐츠 유통 회사로, ▲ PC 및 모바일 통합 음악 포털 사이트 ‘벅스(www.bugs.co.kr)’, ▲1999년 세계 최초로 온라인 채팅 커뮤니티 서비스를 시작한 ‘세이클럽(www.sayclub.com)’ 등을 서비스하고 있으며, ▲디지털 음원 유통 및 투자, 라이선스 등 음악관련 B2B 사업 등을 벌이고 있다.

네오위즈인터넷은 2009년 10월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 바 있으며, 2014년말 현재 자본금은 67억원으로, 지난해 연간 매출 549억원, 영업이익 92억원, 당기순이익 81억원을 달성했다. 현재 네오위즈홀딩스(49.63%) 및 특수관계인이 52.7%(자사주 제외)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이 기사는 매일경제와의 제휴를 통한 전재이므로 무단전재, 재배포를 금합니다.

글: 이창희 기자 (매일경제)
원문: http://goo.gl/kdV12v

About Author

/ service@mk.co.kr

매일경제(www.mk.co.kr)는 신문, 방송, 인터넷, 모바일 매체를 고루 갖춘 종합멀티미디어 그룹으로, 초일류국가로 도약할 수 있는 국가적 비전을 선도하며 지식강국의 내일을 위해 새로운 비전과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