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CT 본투글로벌센터…‘B2G 국내 데모데이’ 개최

0

K-ICT 본투글로벌센터가 마련한 B2G 국내 데모데이가 상암동 K-ICT 본투글로벌센터에서 7일 열렸다.

3

이 날 행사에는  IMM 인베스트먼트, 대성창업투자, 메가인베스트먼트, 안강인베스트먼트 등 30여개가 넘는 투자사의 심사역 뿐만 아니라 엔젤투자자가 참석해 스타트업의 IR(투자설명회)을 지켜봤다.

참가기업은 ▲지속가능발전소 ▲엑센 ▲지오라인 ▲노슨 ▲레드테이블 ▲스파코사 ▲리비 ▲이노프레소 ▲엔블록셀유한책임회사 ▲지에스아이엘 ▲아이쉐어링소프트 등 총 11개사다.

이노프레소

키보드 전문 스타트업인 이노프레소는 대형 터치패드를 가진 포터블키보드 모키(moky)를 선보였다. 실제 마우스를 통한 조작을 최소화한 키보드로 글을 입력하다 자판 위에서 손을 움직이자 바로 마우스로 사용할 수 있게 변경됐다.

조은형 이노프레소 대표는“아이패드나 트랙패드에 사용되는 터치패널을 키보드에 이식했다”라며 “컴퓨터를 사용하는 사람들에게 유용한 제품으로 멀티미디어가 발달할수록 키보드의 필요성도 함께 높아져 향후 몇 년간 인기가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세라믹 가스 감지기술을 활용, 환경 가스 센서(CO2) 모듈 및 측정기기를 개발을 하고 있는 엑센에 대한 관심도 두드러졌다. 김준웅 엑센 대표는 “국내에서 관련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곳은 엑센이 유일하다”고 강조하며 “점차 환경, 바이오 센서로서의 확장이 가능하다. 현재 몇몇 기업들과 비즈니스 협업 논의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날 첫 데모데이에 나선 전기자동차 전기충전 결제시스템 전문 스타트업 지오라인도 투자자들의 긍정적인 평을 받았다. 한 투자자는 “친환경 운송수단임에도 불구하고 충전 인프라 미흡으로 전기차 보급 확산이 지연되고 있는 실정에서 지오라인이 이를 해결할 수 있는 획기적인 제품을 개발한 것 같다”고 말했다.

1

이날 데모데이에서는 IR 발표 외에 기술 시연 및 일대일 투자 상담, 네트워킹 등이 이뤄졌다.

한편 주로 미주, 유럽, 아시아 등 해외 VC 및 엔젤을 대상으로 글로벌 데모데이를 개최하고 있는 K-ICT 본투글로벌센터는 국내 투자유치도 함께 붐업(boom-up) 시키고자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 이에 앞서 지난달에는 ‘B2G 투자 커뮤니티’킥오프(kick-off)를 열고 주요 투자자들을 만나 창업-투자-글로벌로 연결되는 선순환 투자 생태계 조성을 위해 서로 적극 돕기로 한 바 있다.

앞으로 K-ICT 본투글로벌센터는 국내 데모데이를 정기적으로 열겠다는 방침이다. 데모데이로 투자자들의 투자심리를 유도하고, 이를 스타트업의 투자 등용문으로 삼겠다는 것이다.

오덕환 K-ICT 본투글로벌센터장은 “투자자들이‘B2G 국내 데모데이’를 통해 보다 쉽게 잠재력 있는 스타트업에 접근할 수 있어 투자하는 속도가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 된다”면서“좋은 기업, 새로운 기술을 끊임없이 발굴해 한번의 데모데이로 끝나는 것이 아닌 스타트업과 투자자와의 브릿지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벤처스퀘어 에디터팀 editor@venturesquare.net

About Author

/ editor@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편집팀에서 배포하는 콘텐츠입니다. 벤처스퀘어는 1인 창조기업, 청년기업, 벤처 기업 등을 대상으로 대기업/중소기업/벤처기업/연구기관 등에서 선보이는 기술, 제품, 트렌드, 컨설팅 등의 다양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아울러 디지털 시대에 어울리는 라이프 스타일에 대한 콘텐츠도 만나 보실 수 있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