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스타트업 11개사, 런던 테크시티에서 데모데이 갖는다

0

K-ICT 본투글로벌센터가 국내 스타트업과 함께 유럽 테크놀러지의 허브, 런던 ‘테크시티’를 찾는다.

런던의 동쪽 끝에 위치한 ‘테크시티’는 지난 2011년부터 시작된 영국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에 힘입어 유럽 스타트업의 중심지로 부상하며 전 세계 젊은 창업자들을 불러 모으고 있다.

K-ICT 본투글로벌센터에 따르면 ‘B2G Global Connect @ London’이라는 이름의 런던 데모데이는 오는 6월 16, 18일 이틀간 런던 일대에서 열린다.

런던 데모데이에는 벤처캐피털(VC) 및 엔젤투자자, 액셀러레이터 등 현지에 있는 주요 스타트업 관계자가 참석, 국내 스타트업을 만나게 된다.

이날 IR(투자설명회)을 펼칠 참가기업은 ▲노크(대표 김정호) ▲마인드퀘이크(대표 김선혜) ▲뷰노(대표 이예하) ▲스트라티오(대표 이제형) ▲아이쉐어링소프트(대표 조해경) ▲엠투브(대표 정상수) ▲오비츠(대표 김종윤) ▲와이젯(대표 박철순) ▲지오라인(대표 조성규) ▲퍼플즈(대표 송훈) ▲프라센(대표 우효준) 등 총 11개사다.

참가기업들의 비즈니스 모델은 다양하다. 핀테크의 요람 ‘테크시티’에 맞춘 지오라인(스마트 전기자동차 휴대용 충전 및 결제시스템)과 헬스케어 위주의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는 뷰노(폐암 진단 소프트웨어), 프라센(개인 수면 관리용 수면안대), 오비츠(휴대용 검안기) 등이 눈에 띈다. 이밖에 모바일앱, 콘텐츠 기반의 스타트업도 포함됐다.

한편 K-ICT 본투글로벌센터는 국내 스타트업의 성공적인 영국 데뷔를 돕고자 참가기업을 대상으로 맞춤형 맨투맨 사전 교육을 진행 중이다. 이달 초 오리엔테이션(OT)을 기점으로 시작된 교육 프로그램은 총 4주에 걸쳐 이어진다.

참가기업에게는 IR에 필요한 영어 피칭교육은 물론 영국 시장에 맞춘 피칭덱 업그레이드, 피드백 등이 제공된다. 특히 단순하게 영어 표현이나 발표 방법 등을 수정하는 것을 넘어서 전문가를 통한 현지 시장 접근에 대한 비즈니스 모델 및 사업 방향성에 대한 조언이 제시된다. 또한 영국 진출에 필요한 법률·특허 등의 세부 지식 정보 교육 서비스가 지원된다.

오덕환 K-ICT 본투글로벌센터장은 “신규로 발굴한 영국 현지 네트워크를 활용, 국내 스타트업이 글로벌 스타트업 중심지 영국에 성공적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전폭 지원할 것”이라며 “데모데이 이후에도 정기적으로 현지 투자자와 스타트업 간의 커뮤니케이션 트랙킹을 통해 투자유치 연계 지원을 지속적으로 행하는 것은 물론 투자유치 과정에서 발생하는 법률·특허·회계·마케팅 등의 이슈를 센터 전문가를 통해 해결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설명했다.

벤처스퀘어 에디터팀 editor@venturesquare.net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