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천이 하드웨어 혁신의 중심이 될 이유 1)

0

중국 정부의 창업에 대한 지원 확대

20150524_101710

1    중국 정부는 ‘대중 창업, 만민 혁신’을 지원하며 새로운 성장 동력화

지난 2015년 3월 양회에서 중국 정부가 내놓은 중국경제 성장의 해법은 창업(Startup)임. 이미 지난해 다보스 포럼에서 “대중의 창업, 만민의 혁신”이라 언급했고 양회에서 “공공제품 및 서비스라는 양대 엔진으로 경제의 양과 질을 높이겠다.”라고 언급한 했음. 국가공상총국 통계에 따르면 작년 9월부터 올해 3월까지 214만 개 기업이 새롭게 생겨났음. 1년 전 같은 시기 대비 33% 늘어난 것임. 북경의 창쿼쿵젠(創客空間)은 아시아 최대 규모이며 심천에도 창업자들의 천국으로 일컬어지고 있음. 중국 경제 둔화 속에서 ‘창업’이라는 열풍이 일기 시작했음[1].

2    북경, 심천, 상해 지역권이 스타트업들의 창업 공간으로 이미 자리매김했음.

이미 중국에는 북경(Beijing), 심천(Shenzhen), 상해(Shanghai) 3개 도시 권역이 창업으로 유명함. 첫째 북경으로 현재 중국 스타트업의 50% 정도가 북경에 있음. 가장 유명한 곳이 중관춘(中觀村)으로 중국의 실리콘밸리로 불림. 북경대, 청화대 등 유명 대학이 몰려있으며, 동시에 레노버, 바이두, 샤오미 등과 같은 중국의 대표적인 ICT 기업들의 고향이기도 함.

심천은 중국 모바일과 하드웨어의 산실임. 텐센트, 화웨이, ZTE, TCL(심천 옆 혜주), 폭스콘 등이 있음. 그리고 글로벌 하드웨어 엑셀러레이터들이 존재하며 홍콩과 근접하여 글로벌 하드웨어 배송에도 문제가 없음. 그리고 상해는 중국 내 가장 서구화된 도시임. 그래서 서구 스타트업들이 자리 잡기 좋은 곳이며 주변의 항주는 상해로부터 1시간 정도 거리에 있는 도시로 알리바바의 고향으로 알려져 있음.

☞ 이렇게 볼 때 북경, 심천, 상해 등 지역은 정부의 창업 지원 정책으로 더 많은 창업이 이뤄질 전망임

[1] ‘중국판 창조경제, ‘대중창업 만민혁신’ 사상 최대의 창업붐 조성되고 있다.’ LG경제연구원

 

글 : 신동형
출처 : http://goo.gl/C90uVK

About Author

/ donghyung.shin@gmail.com

ICT Specialist / 신동형의 ICT Insight 블로그 운영 / [이노베이션 3.0] 공저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