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마케팅 해법은?…“각 세대별 코드에 맞는 세분화된 콘텐츠 제작이 중요”

0

한국인터넷기업협회는 인기협 엔 스페이스에서 구글코리아, 네이버, 다음카카오, 엔씨소프트, 이베이코리아, SK커뮤니케이션즈, 온오프믹스가 후원하는 “2015 굿 인터넷 클럽(2015 Good Internet Club) 4차 행사”를 28일 열었다.

이번 행사는마케팅과 인터넷이라는 주제로 스마트폰 시대, 모바일 마케팅은 과연 성공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 마케팅 전문가와 실무자들의 의견을 나누는 자리로 마련되었다. 토크 형식으로 진행된 행사는 김국현 대표(에디토이)가 진행을 맡았으며, 임영기 이사(다음카카오), 김민국 유통 산업부문 매니저(구글코리아), 조현경 대표(로그인디)가 패널로 참여했다.

패널토크에서 임영기 이사는최근 모바일 사용자들은 목적성 검색보다는 비목적성 검색을 많이 하고 있다. 이런 모바일 환경 속에서 마케팅은 사용자들의 흥미를 유발시켜야 하고, 이를 위해 재미있고 즐거운 콘텐츠를 개발하여야 한다. 그리고 소규모기업은 SNS(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등)을 통해서 마케팅을 한다면 적은 돈으로도 큰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또한 김민국 매니저는각 세대별 코드에 맞는 콘텐츠의 개발이 필요하며, 스마트폰과 같이 개인화된 디바이스를 활용한 마케팅에서는 마케팅 대상을 좀 더 세분화하여 타겟팅을 하여야만 성공할 수 있다이어소규모 기업일수록 캠페인성 마케팅을 통한 플로어 확보가 중요하고, 이러한 플로어를 대상으로 한 마케팅이 다시 이루어진다면 매출을 신장시킬 수 있을 것이다 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조현경 대표는전통적인 마케팅 기법을 모바일 마케팅에 적용할 수 있는 시절은 이미 지났으며 일반광고와 앱광고를 조합한 마케팅이 필요한 시기이다. 최근 모바일에서는 동영상 콘텐츠를 활용한 마케팅이 대세가 되었으며 각 세대별 코드에 맞는 재미있는 동영상 콘텐츠 제작을 통한 마케팅만이 성공할 수 있다고 말했으며, “모바일과 연결되는 웨어러블 기기의 확산으로 모바일 마케팅의 영역은 확대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벤처스퀘어 에디터팀 editor@venturesquare.net

About Author

/ editor@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편집팀에서 배포하는 콘텐츠입니다. 벤처스퀘어는 1인 창조기업, 청년기업, 벤처 기업 등을 대상으로 대기업/중소기업/벤처기업/연구기관 등에서 선보이는 기술, 제품, 트렌드, 컨설팅 등의 다양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아울러 디지털 시대에 어울리는 라이프 스타일에 대한 콘텐츠도 만나 보실 수 있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