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lobal 해외 컨설팅·IR 지원사업’ 접수 시작

K-ICT 본투글로벌센터가 1일부터 16일까지‘K-Global 해외 컨설팅·IR 지원사업’신청 접수를 받는다.

K-ICT 본투글로벌센터에 따르면 하반기 2차 모집에서는 추가 50개 내외 스타트업을 선발해 기업 컨설팅과 투자유치 기회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상반기에는 1차 61개사를 공모로 선발했다.

‘K-Global 해외 컨설팅·IR 지원사업’은 창업 7년 이내의 중소·벤처기업과 예비창업자라면 신청할 수 있다. 멤버사로 선정되면 글로벌 진출 창업 전문 컨설팅부터 투자유치 연계까지 해외 진출에 필요한 풀 사이클 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다.

선정기업은 내부 변호사, 변리사와 회계·마케팅·투자 전문가 등을 통해 법률, 특허, 회계, 해외마케팅, 투자 등의 내부 컨설팅을 받을 수 있으며, 2차로는 국내외 90개 민간 전문파트너 기관을 통한 외부 컨설팅과 비용 지원을  받을 수 있다.

K_Globa

특히, 미국·중국·일본 등 세계 각지에서 열리는 현지 데모데이에 참여해 투자유치와 비즈니스 네트워킹을 할 수 있는 기회도 얻게 된다.

K-ICT 본투글로벌센터는 해외진출 성공 가능성이 있는 기업에게 집중 지원,  실질적인 성과를 도출해 내고자 올해 새롭게 멤버십 제도를 도입했다. 지난 해 37개 지원기업에 550여 억원이 넘는 투자․연계 유치를 하는 데 성공한 것을 넘어서 올해 1~3월에만 9개 기업이 250여 억원의 투자를 받는데 일조했다.

또한 상반기 지원기업 중 법률, 특허, 회계, 마케팅 등의 자문을 통해 스트라티오는 24억원의 투자를 유치했으며, ASD코리아도 소프트뱅크커머스코리아(SBCK), 라인(Line) 등과 글로벌 사업을 위한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하는 등의 성과를 나타냈다.

오덕환 K-ICT 본투글로벌센터장은“스타트업 지원사업에도‘선택과 집중’이라는 명제가 반영된다. 이것이 K-ICT 본투글로벌센터가 추구하는 멤버십 서비스다”라며 “해외에서 성공할만한 기업을 뽑아 원하는 시장에 소개하고, 투자 받고, 성장할 수 있도록 현지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는 만큼 하반기 멤버사 선발에 많은 스타트업이 지원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벤처스퀘어 에디터팀 editor@venturesquare.net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