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오렌지팹 인터내셔널 데모데이’…국내 3개 스타트업 참가해

0

KT와 경기창조경제센터는 지난 6월 2일 싱가포르에서 개최된 아시아·태평양 지역 최대 규모의 정보통신박람회인 ‘커뮤닉아시아 (CommunicAsia) 2015’에 이어 프랑스 파리에서 진행하는 ‘오렌지팹 인터네셔널 데모데이(The Orange Fabs’ International Demo Day)‘에 국내 스타트업을 3팀의 참가를 지원한다고 12일 밝혔다.

오렌지팹 인터네셔널 데모데이는 ▲ 유럽 최대의 스타트업경연의 장으로 본 행사를 통해 ▲ IT 업계의 유명 저널리스트, 블로거, VC(Venture Capital) 등과의 멘터링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되며 ▲ 전시 부스 설치 및 참여자들 간의 현장 발표를 통해 스타트업의 제품 및 서비스를 그 자리에서 바로 홍보할 수 있으며 유럽은 물론 세계 각지의 스타트업이 참여하고 있다.

오렌지팹 인터네셔널 데모데이에서는 지난 10일에 리허설에 이어 참여자간 교류를 갖는 네트워크 이벤트가 개최되었고 11일 데모데이에서는 프랑스 오렌지 텔레콤의 CEO인 스테판 리차드(Stephane Richard)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30개 스타트 업의 전시 및 저널리스트, 블로거, VC를 대상으로 한 7개 기업의 발표가 진행됐다.

 이 프랑스에서 개최된 The Orange Fabs’ International Demo Day에 참석해 오렌지텔레콤, 싱가폴 싱텔 등 주요 사업자들과 함께 스타트 업 에코시스템 관련 내용 토의를 하고 있는 모습

프랑스에서 개최된 The Orange Fabs’ International Demo Day: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임덕래 센터장(우측에서 2번쨰)를 비롯해 오렌지텔레콤, 싱가폴 싱텔 등 주요 사업자들이 스타트 업 에코시스템 관련 내용 토의를 하고 있는 모습

이후 열린 매칭이벤트에서는 스타트업과 프랑스 글로벌 유무선 통신사업자인 Orange 등 다양한 사업 파트너와의 만남을 통해 서로 정보와 자료를 공유하는 등 스타트 업의 성장을 돕는 시간이 마련됐다.

이번 데모데이에 참석하게 된 스타트업인 ‘프라센’, ‘이리언스’, ‘애니랙티브’는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SW융합기술 관련으로 우수한 기술력과 사업성을 인정받아 선정됐으며 ▲ 항공료와 체제비를 지원받는 것은 물론 ▲ 제품과 서비스를 홍보할 수 있는 부스 설치 혜택 등이 제공됐다.

3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임덕래 센터장은 “이번 행사 참여를 시작으로 향후 G-Alliance 제휴 기관과의 협력 프로그램을 통해 전국 혁신센터에서 추천한 우수 스타트 업이 해외로 진출하는 것을 적극 돕겠다” 며 “이와 함께 해외 우수 스타트 업도 국내에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등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가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 허브가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는 오는 7월 1일 일본 도쿄에서 개최되는 오렌지팹 아시아 도쿄 데모데이(Orange Fab Asia Tokyo Demo day)에도 전국혁신센터를 통해 총 3팀이 참가할 수 있도록 항공료와 체제비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벤처스퀘어 에디터팀 editor@venturesquare.net

About Author

/ editor@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편집팀에서 배포하는 콘텐츠입니다. 벤처스퀘어는 1인 창조기업, 청년기업, 벤처 기업 등을 대상으로 대기업/중소기업/벤처기업/연구기관 등에서 선보이는 기술, 제품, 트렌드, 컨설팅 등의 다양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아울러 디지털 시대에 어울리는 라이프 스타일에 대한 콘텐츠도 만나 보실 수 있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