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킬과하이드] 지킬편 :: 직장에서 사랑받기

0

이런 내용도 있다. “직장에서 사랑받기”

일본 조직생활에서의 상하 위계구조야 유별난 측면이 있지만 직장생활에서의 남녀 구분 혹은 차별의 문화도 그에 못지않은 듯하다. 그중에서도 흔히 OL(Office Lady)이라고 줄여 부르는 여성 사무직 직장인들의 애환은 유래를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남다르다. 우리의 정서로 바라보자면 좀 지나친 감이 있다.

 

이런 분야에 제법 흥미가 있어서 가끔 일본의 사이트나 개인홈페이지에 들어가 보곤 하는데 재미있는 글을 찾았기에 여기에 소개해보고자 한다. 제목은 무려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그 아이의 비밀은?”이다. 제목부터 흥미롭지 않은가?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그 아이의 비밀은?”

일을 할 때 직장에서의 인간관계는 매우 중요하다. 우리의 주변에는 상급자가 마음에 들어하거나 후배들이 존경하고 거래처에서 함께 일하고 싶어 하는 여성들이 있다. 그리고 인간관계의 문제 때문에 고민하는 사람들은 그런 여성처럼 되고 싶은 마음이 있다. 결론적으로 말하자면 그런 부류의 여성은 다른 이보다 의사소통의 기술이 뛰어나다. 어떻게 해야 그런 여성이 될 수 있을까?

 

  •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대원칙은 “미소, 감사, 유머”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인사를 한다. 그러나 인사를 할 때 미소를 짓는 사람은 얼마나 될까. 의외로 많지 않다고 본다. 또한 업무상 사무적으로 만나는 사람과 인사를 할 때도 진심이 담긴 감사의 마음이나 공감이 필요한 법이다. 누구나 일에 치여서 일과를 보낼 때는 분위기를 띄울 수 있는 농담도 좋다. 만약 당신 주위에 그런 사람이 있다면 그 사람을 롤모델로 하는 것이 어떨까. 항상 미소를 잃지 않고 상대에서 감사의 마음을 표할 줄 아는 사람. 그리고 유머를 갖고 있는 사람은 자신 이외의 타인에게 항상 열려있는 사람이다. 그리고 그런 미소, 감사, 유머는 상대방의 마음을 열 수 있는 열쇠라고 할 수 있다. 이런 것들을 하나하나 실천하는 것부터 시작하자.

 

  • 긍정과 유연함은 행운을 불러온다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는 사람’이라고 할 때 단순히 사랑을 받는 그 자체가 중요한 것은 아니다. 이를테면 필요한 때에 좋은 정보를 줄 수 있거나, 어려울 때 도움을 줄 수 있는 위치에 있는 사람으로부터 사랑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그러나 정작 모처럼의 선의로 누군가가 도와주려할 때 의도를 의심하거나 자신 스스로가 할 수 있다고 거절한다면 상대방은 ‘저 사람은 다음번에 도움을 주려고 해도 거절할 거야’ 라고 생각하게 된다. 또한 별것 아닌 도움이라도 일단은 감사한 마음으로 받지 않으면 다음에 정작 필요한 도움의 가능성도 잃게 되고 마는 것이다. 따라서 상대방의 선의나 도움은 긍정적 생각을 가지고 받아들이고 자신에게 당장 도움이 되지 않거나 심지어 귀찮은 참견이라고 생각되더라도 유연하게 상대의 제의를 수용하는 마음가짐이 있어야 한다.

 

  • ‘뭐든지 할 수 있는 사람’ 보다 ‘도움을 줄 수 있고 받을 수 있는 사람’이 직장생활을 해나가기 편하다

당당하고 어려운 일도 곧잘 해내는 여성은 멋지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정작 더 멋진 여성은 자신 이외의 사람이 활약할 수 있는 장소를 만들어 줄 수 있는 사람, 자신이 서툰 일을 스스로 해내려고 애쓰기보다는 기꺼이 도움을 요청할 줄 아는 사람이다. 그런 사람이 업무성과 측면에서는 더 효율적이고 타인과의 인간관계도 좋아지는 법이다. 자신의 장점을 부각시키기보다는 함께 일하는 사람의 장점을 이끌어내는 사람이 함께 일하기 좋은 사람인 것이다.

 

  • 남의 탓도 자신의 탓으로 여기는 주인의식을 가진 사람

업무에 문제가 생기거나 인간관계에 복잡한 사건이 발생하면 사람들은 흔히 ‘범인찾기’를 한다. 이게 누구 때문인가, 누구의 탓인가를 찾으려 하는 것이다. 일단 문제가 발생하고 누구 한 사람의 탓으로 돌리려는 분위기가 생성되면 그 사무실은 참 답답해진다. 반대로 주인의식을 가진 사람이 있어서 ‘이것은 내 탓이다’, ‘누구의 잘못도 아닌 우리 모두의 잘못’이라고 하는 분위기가 형성되면 힘든 문제라도 함께 해결해볼 수 있는 분위기가 생성되는 것이다. 물론 자신이 잘못한 것이 없는 상황에서 ‘그건 제가 그렇게 한 겁니다’라고 말하라는 것은 아니다. 무언가 문제가 생겼을 때 ‘나는 이런저런 일을 할 수 있었는데 하지 않았으니 나에게도 잘못이 있다’ 정도이면 좋을 것이다.

 

  • 사랑받기 위해서 정말 중요한 것은 ‘미움받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 것’이다

아무리 호감도를 높여도 만인에게 사랑을 받을 수는 없다. 당신이 좋다는 사람이 늘어날수록 당신이 싫다는 사람도 늘어나는 것이 보통이다. 누군가의 눈에 띄거나 호감을 얻을 때 그 동전의 반대쪽에는 질투와 비판이 있다는 것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나의 팬’을 늘리고 싶다면 ‘나의 적’을 늘릴 각오를 단단히 하고 시작하는 것이 좋다. 남에게 미움을 받는데 각오까지 필요할까 싶지만 조직생활에서 불특정 다수로부터 미움을 받는 경험을 해본 사람은 모두 동의할 것이다. 그러나 그런 각오를 하기 전에 확실히 해둘 것이 있다. 그 시기와 질투를 하는 사람들의 그룹에 당신에게 확실히 업무적으로나 인간적으로 영향을 줄 수 있는 사람은 없어야 한다는 것이다.

자, 여기까지 함께 읽어봤다. 직장생활이라는 것이 어느 곳이나 다 비슷비슷한 측면이 있어서 공감이 가는 부분도 있지만, 우리나라의 정서나 현대 여성의 정서에는 맞지 않는 부분이 오히려 많다고 본다. 우선 이것저것 계산해서 앞뒤 따져가면서 ‘사랑받는 사람이 되자’는 모토부터가 부자연스러워 보인다. 그러나 일본의 각종 직장생활 상담 사이트를 가보면 이런 내용의 조언이 많이 보이는 것으로 봐서 그들에게는 저러한 마음가짐이나 처세술이 자연스러운 모양이다.

가만 생각해보면 우리나라도 얼마 전까지는 저러한 류의 마음가짐이나 처세술이 통했었던 듯하다. 모두에게 사랑받는 직장인이 되자든가, 나보다는 남을 위하는 마음자세를 갖자는 등의 기준이 일반적인 동의를 얻었다. 그러나 최근에는 누군가에게 사랑을 받고 인정을 받는 것보다는 스스로 갖는 자존감이 중요하고 남들의 인정보다는 자신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일에 열정을 쏟는 사람이 젊은이들의 롤모델이 되고 있다. 또한 남을 위하는 이타심도 중요하지만 그보다 먼저 자신을 사랑하지 않으면 안 되며, 의식적으로 남을 위하기보다는 그 시간과 노력을 자신에게 쏟는 것이 결국은 사회전체로 봤을 때 남을 위하는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어느 것이 더 적절하냐고 묻는다면 둘 다 중요하고 일장일단이 있다고 하겠다.

글/ 남정우

이 글은 여성의 직장생활에 관한 정보와 의견을 담은 사이트 http://woman.mynavi.jp/article/130830-063/ 에 실린 글 “人に好かれるあの子の秘密って? 「職場での人間関係をスムーズにする処世術」을 참고로 하여 작성했습니다. (최종검색일 : 2014. 10. 18)

About Author

벤처스퀘어
/ editor@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편집팀에서 배포하는 콘텐츠입니다. 벤처스퀘어는 1인 창조기업, 청년기업, 벤처 기업 등을 대상으로 대기업/중소기업/벤처기업/연구기관 등에서 선보이는 기술, 제품, 트렌드, 컨설팅 등의 다양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아울러 디지털 시대에 어울리는 라이프 스타일에 대한 콘텐츠도 만나 보실 수 있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