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영어사전, 모바일에 최적화된 UI로 개편

네이버는 이용자들이 모바일에서 네이버 영어사전을 더욱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유저인터페이스(User Interface)를 개편했다.

naver

한편, 번역 정확도를 더욱 높이기 위해 번역기 최초로 자동완성 기능을 제공한다

네이버 모바일 영어사전은 이번 개편을 통해, 이용자들이 사전 이용 중에도 단어를 간편하게 검색할 수 있도록, 단어 검색창을 사전 상단부에 고정했다. 또한 ‘단어장‘ ‘발음듣고 따라하기  다양한 부가기능들을 단어 뜻풀이와 함께 퀵메뉴에서 바로 이용할 수 있다.

사전을 활용해 영어를 학습하는 이용자들을 위해서 학습 콘텐츠도 더욱 강화한다. 개편된 모바일 네이버 영어사전 첫 화면에서는 ‘오늘의 회화’,‘유용한 영어 팁, ‘영어 퀴즈’ 등 다양한 학습 콘텐츠들을 제공한다. 학습 콘텐츠들은 오전과 오후하루 두 번 각각 다른 내용으로 업데이트 될 예정이다.

또한 네이버는 모바일에서 번역 결과의 품질을 높이기 위해 번역기 서비스 중 최초로번역기 자동완성기능을 적용했다.  ‘번역기 자동완성기능은 모바일에서 단어나 문장을 잘못 입력하는 경우가 많은 점을 고려해 한, 두 단어만 입력해도 관련 문장을 추천해주는 기능이다. 해당 기능을 이용하면 오타율이 줄어들어, 더욱 정확한 번역 결과를 얻을 수 있다. 우선, 한국어문장에서 영어로 번역할 때 적용되며, 향후 다른 언어에도 적용될 예정이다

네이버 번역기는 자체 개발한 ‘NSMT(Naver Statistical Machine Translation)’ 번역엔진을 적용해 번역 품질을 높이고 이용자들의 피드백을 적용하는 등 꾸준히 서비스를 개선해나가며 올 6개월 동안 순이용자 수가 2배 이상 증가했다고 담당자는 말했다.

네이버 번역기는 현재 영어, 일본어, 중국어 포함 7개 언어의 문장 번역기와 영어, 중국어, 일본어 사이트 번역기도 제공하고 있다.

벤처스퀘어 에디터팀 editor@venturesquare.net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