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삼성전자를 존경하지 않는 이유 – 혁신이란 무엇인가?

0

삼성전자는 전세계에서 브랜드 가치만으로 33위의 엄청나게 훌륭한 회사이다.(참조 기사) 특히 휴대폰 제조 분야의 성장 모습을 보면 눈부실 정도이다. 지난 해에도 세계적인 경기 침체속에서 유유히 성장을 계속하고 있다. 실적이나 성장세등을 생각한다면 삼성전자는 정말이지 대부분의 직장인들에게 매력적인 회사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난 삼성전자를 존경하지 않는다. 아니 정확하게 말해서 삼성전자를 비지니스맨이 아닌 엔지니어 관점에서는 좋아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나에게 엔지니어로서 “꿈”을 주는 회사는 아니기 때문이다.

갤럭시S의 인터페이스

삼성전자의 휴대폰은 이제 Global 1위를 꿈꾸는 제품이다. 기존의 1위였던 노키아가 점차 하락세를 보이고 있기때문에 그 꿈은 조만간 현실이 될 수도 있다. 하지만 그 제품의 “혁신 수준”을 생각한다면 난 삼성전자가 “시장 점유율”로서의 1위는 가능할 수 있어도 “혁신 수준”으로 1위는 어렵다는 생각이 든다.

위 그림 “갤럭시S의 인터페이스”을 본다면 이런 내 의견에 일부 동의할 지 모르겠다. 물론 갤럭시S의 인터페이스는 현존하는 안드로이드 휴대폰중에서는 제일 고민을 많이 한 제품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진정한 새로운 수준의 “혁신”을 보여주는 수준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결국 기본은 “아이폰의 기본 아이콘UI”에 “위젯 꾸미기”라는 개념을 추가한 것 이외에는 “혁신”적인 노력은 보이지 않는다. 물론 항상 “Wow”하는 혁신적인 UI를 고객들이 꼭 좋아한다는 뜻은 아니다. 하지만 아이폰과 같지 않고 다른 접근을 할 수 있을만큼의 “여유”도 “노력”도 하지 않는 회사의 문화가 보이는 것이 씁쓸할 따름이다.

일단 성공한 아이폰을 따라 잡자는 그늘의 노력은 안드로이드라는 “혁신적인 플랫폼” 기술 기반하에 조금씩 스마트폰에서도 그들의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것이 알밉게도 부러울 뿐이다. 결국 “성공의 잔”은 “혁신을 이룬 기술”이 아닌 “빠른게 시장의 요구를 만족시키는 노력하는 그들”에게 돌아가는 것이 엔지니어의 좁은 시각을 가진 내게는 아쉬울 뿐이다.

여기에 오늘 이런 글을 쓰게 된 또 하나의 다른 회사의 기술 소개 비디오를 보자. 내용은 HP/Palm의 WebOS의 새로운 버전인 “Enyo”의 기술 데모 비디오이다. 초반은 지루하니 13분 경부터 보면 핵심적인 내용을 볼 수 있다.

물론 나도 Palm의 WebOS가 현재 시장에서 성공했다고 생각하지도 않고 앞으로 얼마나 성공할지도 의심스럽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분명한것은 엔지니어 시각만에서 보자면 그리고 모바일 컴퓨팅 기기에서 “Web Platform”의 가능성과 “HTML5″의 미래를 생각한다면 WebOS의 도전은 칭찬받아 마땅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그들은 “미래의 꿈”을 현실화하는데 “도전”하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난 “점진적인 혁신”은 없다고 생각한다. 그런건 다 일반 고객들에게나 광고하는 “마케팅 용어”일 뿐이다. 개발자 시각에서 진정한 혁신은 “기술적인 차원이 다른 접근”이 전제되어야 한다. 즉 “달라야 하는 것이다”.

기존의 C, C++로 똑같이 개발하고 인터넷에 널려 있던 오픈소스를 얼기설기 모아서 “혁신”을 할 수는 없다. 나같은 아둔한 개발자 출신에게도 “새로운 세대의 Framework”을 제시해주지 못한다면 그건 “혁신”이라고 인정할 수 없다.

어떤 이들은 이렇게 비판할 수도 있을 것이다. “꿈”이 밥 먹여 주냐고. “혁신적인 도전”이 보너스를 만들어주냐고. 물론 나도 이제는 이런 “꿈”을 먹고 사는 나이는 지났고 그렇다고 Palm사에 입사하기에는 실력이 부족한 사람이다.

그러나 막연하게 화가 나는 것은 왜 우리는 언제까지 이렇게 그들만의 “혁신의 리그”를 부러워만 해야 하는지, 언제 우리는 이런 “혁신을 이끌어가는 회사”가 조만간 우리 곁에서 볼 수 있다는 가능성을 느끼기가 어려운 건지. 이런 것들이 오늘 저녁 나를 또 이렇게 푸념이나 주절거리게 만든다. 한탄이고 비통함이다.

왜 애플은 시장 점유율로는 10%로도 안 되는 아이폰을 팔면서 시장의 이익은 50%를 가져가고 있는 것일까? 왜 노키아는 아직도 스마트폰/전체 시장 점유율은 1위이면서 주가는 떨어지고 제조업의 대표이사로 말도 안되게 마이크로소프트라는 소프트웨어 회사에서 와야만 했을까? 왜 구글은 그렇게 훌륭한 인재들을 많이 갖고 있으면서 페이스북에 직원들을 잃을까봐 보너스를 주어야만 했을까? 모두 시장에서 “혁신의 리더”의 위치가 변하고 있기 때문이다.

왜 마이크로소프트는 그 오랜동안 맥OS를 배껴서 만든 윈도우로 돈을 벌고 있다고 욕을 먹으면서, 개발자들에게 아직은 그래도 “신뢰”와 “관심”을 받고 있는 것일까? 아마도 그들이 끊임없이 “혁신하려고” 노력하기 때문은 아닐까? 물론 그런 “혁신적인” 윈폰7이 성공할지는 두고 봐야겠지만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anon I Canon PowerShot A520 I Pattern I 1/60sec I F/4.0 I 0.00 EV I 5.8mm I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I 2006:08:30 04:45:25

삼성전자가 그렇게 성공했다면, 그리고 그렇게 돈을 많이 벌고 있다면 이제는 진정 “혁신의 캠퍼스”로 변신해주길 바라는 건 역시 무리한 착각일까?

글 : 퓨처워커
출처 : http://www.futurewalker.kr/847

About Author

/ marsninehwang@gmail.com

"퓨처워커들의 u-Platform 이야기라"는 블로그를 운영하는 퓨처워커입니다. Smart 디바이스에서 컨버전스 서비스 전략 및 플랫폼 비지니스에 관심이 많습니다. 트위터: @marsnine 이메일: marsnine@네이버 블로그: http://futurewalker.kr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