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앱스토어, ‘함께하면 더 좋은 시작 2015’ 캠페인 진행 中

0

네이버 앱스토어는 ‘함께하면 더 좋은 시작 2015’ 캠페인을 통해 6개월간 230여 개의 스타트업을 지원했다고 전했다.

지난해 처음으로 시작된 ‘함께하면 좋은 시작 2015’는 우수한 앱을 발굴하고 유망한 스타트업을 지원하기 위해 기획된 캠페인이다.

네이버는 ▲인투로 ▲채팅캣 외 총 84개의 스타트업에게 네이버 플랫폼을 활용한 마케팅 지원, ▲워시온 외 총 46개 스타트업에게 서버 등 인프라 지원, ▲데이코어 ▲토스랩 등 총 109개 스타트업에게 실무 교육과 멘토링 중심의 교육 지원을 진행했다. 특히,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매월 진행 중인 다양한 실무 교육에는 지금까지 109개 스타트업을 포함, 300여 명의 개발자가 참여하기도 했다.

앱 정식 버전 출시 전 실제 이용자를 대상으로 CBT(비공개 시범 테스트)를 진행해 사용자 피드백을 받아 볼 수 있는 베타존 서비스도 꾸준히 인기를 얻고 있다. 올해 베타존 서비스에 참가한 스타트업은 총 120여 개로 특히 업무용 메신저 ‘잔디’ 개발사인 토스랩은 베타존을 통해 이용자 피드백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다양한 서비스 개선을 이뤄냈다. 토스랩은 최근 퀄컴벤처스로부터 50만 달러의 투자를 유치하기도 했다.

또한, PC/모바일 메인 페이지, 웹툰 PPL 등 네이버의 다양한 플랫폼을 활용해 마케팅 분야의 지원을 받은 O2O 커머스 플랫폼 ‘쉐어앳’의 개발사 <누벤트>, 투어&액티비티 전문 스타트업 <마이리얼트립>, 어린이 그림 SNS 앱 ‘주니몽’의 개발사 <예스튜디오> 등은 해당 캠페인에 참여한 후 대중의 인지도가 상승해 대규모 투자 유치에 성공하기도 했다.

커플메신저 앱 ‘비트윈’을 서비스하는 VCNC의 박재욱 대표는 “서비스 성장의 중요한 시점에 네이버 앱스토어 ‘함께 하면 더 좋은 시작’ 캠페인에 참여해 많은 대중에게 효과적으로 서비스를 알릴 수 있었다”며 “부족한 자본으로 빠르게 변하는 시장에서 살아남아야 하는 스타트업에게 꼭 필요한 기회였던 만큼 더 좋은 서비스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툴즈&앱서비스 김준영 실장은 “앞으로도 스타트업들이 필요로 하는 다양한 지원을 늘려가며 건강한 모바일 생태계 조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함께하면 더 좋은 시작 2015’ 캠페인은 오는 12월까지 상시로 운영하며, 관심 있는 스타트업은 홈페이지를 통해 매달 20일까지 신청이 가능하다.

벤처스퀘어 미디어팀 editor@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