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로네이처, 25억 원 후속 투자 유치

0

생산지와 소비자를 직접 연결하는 신선식품 온라인 전자상거래 플랫폼 헬로네이처가 GS홈쇼핑, 패스트트랙아시아로부터 총 25억 원의 시리즈 B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로써 헬로네이처는 지난 해 소프트뱅크벤처스와 미래에셋벤처투자 등으로부터 19억 원의 투자를 이끌어낸데 이어 올해 다시 후속 투자 유치에 성공하게 됐다.

이번 투자 유치는 온라인 신선식품 전자상거래 시장이 폭발적으로 커졌다는 점과 헬로네이처가 해당 시장에서 마켓 리더 기업으로 성장했다는 점이 주요 배경으로 작용했다.

2012년 첫 서비스를 시작한 헬로네이처는 기존 산지직송 노하우를 활용해 적극적인 실행력으로 800여 곳의 생산 농가 네트워크를 만들었다. 이를 통해 1,000여 개의 상품 구색을 갖추게 되면서 일반 산지직송에서 온라인 ‘장보기’ 서비스로의 성공적인 전환을 이뤄냈다. 현재 헬로네이처가 제공하고 있는 온라인 장보기 서비스는 연초 대비 매출 약 10배 상승과 함께 압도적인  재구매율을 달성하며 고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또한 생산지와 고객을 직접 연결하는 B2C 신선물류 시스템을 직접 구축하면서 더욱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헬로네이처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한국의 ‘아마존 프레시(Amazon fresh)’가 되기 위한 행보를 가속화할 전망이다. 이번 투자금으로 신규 고객 확보와 물류 시스템을 확충하고, 더 나아가 기존 서울 8개구에서 시범적으로 진행하던 직접 배송을 서울 전역으로  확대하는 것에 초점을 맞출 예정이다. 또한 한국의 고품질 신선식품을 다른 아시아 국가에 수출할 수 있도록 초석을 다질 계획도 가지고 있다.

헬로네이처 박병열 대표는 “주문 당일 수확한 신선식품을 배송하는 신선식품 배송 서비스 시장은 거대한 성장 잠재력을 가진 시장이지만 제대로 운영하고 있는 곳은 없었다. 헬로네이처는 4년 간 안정적으로 전국 배송을 할 수 있는 물류 시스템을 만들었고, 1,000여 개의 상품 구색을 갖추면서 서비스 품질 또한 높은 고객만족도로 증명했다. GS홈쇼핑도 헬로네이쳐의 진정성 있는 서비스와 사업목표에 공감하고 지금까지의 성과를 높이 평가해 투자를 결정한 것으로 안다. 이제는 신선식품 배송 서비스 시장에서 업계 리더로서의 입지를 강화하고 빠르게 시장을 선점해 신선식품 소비 판도를 바꿀 것이다.” 라는 앞으로의 계획을 전했다.

글/벤처스퀘어미디어팀 editor@venturesquare.net

About Author

주승호 기자
/ choos3@venturesquare.net

그 누구보다 스타트업 전문가이고 싶은 스타트업 꿈나무. 캐나다 McMaster Univ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경제지, 영자지를 거쳐 벤처스퀘어에서 5년째 스타트업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스타트업을 만났을 때 가장 설렙니다. 스타트업에게 유용한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