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모, 케이큐브벤처스 외 2개사에서 10억 투자 유치

‘웹드라마박스’ 제작사 ‘모모’는 케이큐브벤처스, DSC인베스트먼트, 포도트리로부터 10억 원을 투자 유치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건은 케이큐브벤처스가 투자한 6억원을 포함, DSC인베스트먼트와 카카오 페이지 운영사인 포도트리가 각각 3억원과 1억원을 투자해 총 10억원 규모로 진행됐다.

‘웹드라마박스’는 20-30대 모바일 유저를 위한 프리미엄 웹드라마 제작·공급 서비스다. 이준협 대표는 10여년 간 편집 감독으로 프로그램 제작에 참여하며 다양한 미디어 채널과 영상 콘텐츠에 대한 이해도를 쌓아 왔다.

현재 모모는 웹드라마박스의 영상 콘텐츠 수급을 위해 웹드라마 제작 전문 감독과 크루들을 모집 및 양성하는 감독 에이전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모집된 제작 감독 및 크루들은 ‘린프로덕션’ 제작 방식을 활용해 기존 방송 대비 최대 10분의 1 정도의 비용으로 드라마를 제작하고, 제작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해 시청자들의 피드백을 빠르게 반영할 수 있다.

제작된 작품에 대한 자체 검수로 콘텐츠 퀄리티를 유지하며, 제작된 영상은 온라인과 모바일 플랫폼인 페이스북, 네이버 티비캐스트(tvcast), 유튜브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멀티플랫폼 방식으로 배급된다.

기존 지상파와 케이블 드라마 대비 소재의 한계가 없어 다양한 장르와 스토리의 콘텐츠를 생성할 수 있으며, 정형화된 방식에서 탈피해 비주류 장르에서도 매니악한 이용자 층을 형성할 수 있다.

실제 유튜브와 페이스북에 발표한 공포스릴러 장르의 웹드라마 ‘모범생’의 경우 100만 이상의 누적 조회수를 달성했으며, 웹드라마 ‘이퀄라이져’ 143만, ‘목격자’ 50만 누적 조회수를 넘어섰다.

모모는 이달 말부터 MCN 크리에이터 및 콘텐츠 스타트업과 본격적인 제휴를 통해 웹드라마를 제작하고 엔터테인먼트사와의 업무협약(MOU)을 체결하는 등 연관 업계로 비즈니스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연내에는 투자처인 카카오페이지와의 협업으로 장편 웹드라마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준협 모모 대표는 “콘텐츠 제작 재능이 뛰어난 사람들이 꿈을 실현하는 통로가 되어 웹드라마 제작자의 다양한 창작활동을 지원하고 싶다”며, “작품성과 재미를 동시에 추구해 더 많은 사람들이 즐기고 공유할 수 있는 콘텐츠 생태계를 만들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케이큐브벤처스의 정신아 상무는 “모바일 환경에서 단 시간 내 콘텐츠를 소비하는 스낵컬쳐 문화가 자리잡고 있는 상황에서 이용자가 원하는 양질의 킬러 콘텐츠를 적극 생성하고 확산시키는 콘텐츠 제작 기업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글/벤처스퀘어 인턴 강태욱 taeuk119@venturesquare.net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