뤼이드, 교육 앱 ‘산타토익’ CBT 결과 발표

0

뤼이드(기술 기반 교육 스타트업)가 토익 일대일 학습 어플리케이션 ‘산타토익(Santa for TOEIC!) 클로즈 베타 테스트(CBT)결과를 공개했다.

뤼이드는 어댑티브 러닝 알로리듬을 기반으로 산타토익(Santa for TOEIC)을 개발했다. 오답 데이터 분석을 통해 구축한 알로리듬을 바탕으로 데이터 마이닝머신 러닝 기술을 접목한 일대일 토익 학습 어플리케이션이다. 개별 사용자의 학습 상태를 분석해 비주얼 애널리틱스로 보여주고, 개인별 취약점을 보완할 수 있는 어댑티브 콘텐츠를 추천한다.

뤼이드는 5천 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산타토익 클로즈 베타 테스트 기간 동안 사용자들이 풀이한 문제 수는 총 37만 398개, 학습자 1인 당 평균 400문제를 풀이했다고 밝혔다. 2015년 10월 23일부터 2개월 동안 테스트에 참여한 사용자들의 약 24%의 성적 상승 효과를 거뒀다.

특히 테스트 기간 동안 10회 이상 맞춤 학습을 진행한 액티브 유저(Active User)의 경우 1인당 평균 700개 문제, 하루에 52개 이상의 토익 파트 5,6 문제를 풀이했다. 토익 문제집 한 권 당 파트 5,6 문제가 300개 내외로 수록된 점을 감안하면, 산타토익 액티브 유저들의 경우 평균 두 권의 문제집을 풀이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이와 함께 산타토익 사용자들이 가장 취약한 문제 유형도 공개했다. 뤼이드가 독자적인 구축한 어댑티브 러닝 알고리듬을 토대로 사용자들의 학습 상태를 분석한 결과, 64개의 토익 문제 유형 중 ‘형용사 자리 채우기’가 가장 취약한 유형으로 드러났다. 형용사가 목적보어로 나오는 경우 부사를 오답으로 찾는 비율이 높았다. 다음으로 동사의 수 일치와 동사의 시제, 전치사의 뜻을 묻는 문제 유형에 대한 이해도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일주일 중 산타토익 사용률이 가장 높은 날은 화요일(23%)과 월요일(19%)로 기록됐다. 상대적으로 일요일(8%) 학습량이 가장 적었다. 시간대별로는 저녁 6시에 가장 많은 사용자들이 산타토익을 이용했고, 저녁 6시에서 밤 12시 사이의 학습량이 가장 높았다.

뤼이드 장영준 대표는 “이번 산타토익의 클로즈 베타 테스트(CBT)에서 실제 토익 수험생들의 성적 향상 사례를 통해 모바일을 통한 어댑티브 러닝의 효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특히 실제 학생들이 문제집을 구매한 후 끝까지 풀이하는 비율이 5%도 되지 않는 점을 고려하면 산타토익의 학습 유도 가능성을 높게 평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글/벤처스퀘어 인턴 강태욱 taeuk119@venturesquare.net

About Author

강태욱 벤처스퀘어 매니저
/ taeuk119@venturesquare.net

경영학을 전공했고, 공공기관에서 2년간 인큐베이터로 일했다. 관심 분야는 마케팅/비즈니스 모델 설계이며, '창업보육전문매니저 한 권으로 끝내기'라는 문제집을 집필하기도 했다. 벤처스퀘어에서 인터뷰, 현장취재 등을 했었으며, 현재 스타트업 발굴, 신사업 기획, 운영 등을 담당하고 있다. 가끔 머슴 역할도 한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