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어스랩-아카, 한국 최초 SXSW 액셀러레이터 결승 진출

0

국내 스타트업인 ‘시어스랩’과 ‘아카’가 세계 최대 규모의 음악∙영화∙스타트업 축제인 ‘사우스 바이 사우스 웨스트(SXSW)’ 내 ‘SXSW 액셀러레이터’ 결승에 국내 최초로 진출한다.

시어스랩’ 은 실시간 보정이 가능한 신개념 셀카 동영상 전용 앱인 ‘롤리캠(lollicam)’을 전세계적으로 출시했으며, ‘아카’ 는 인공지능 대화형 스마트 로봇 ‘뮤지오’ 를 개발해 세계적인 관심을 받고 있는 기업이다. 두 기업은 은행권청년창업재단 디캠프의 전폭적인 후원으로 3월 12~13일 미국 텍사스 오스틴에서 개최되는 최종 결승전에 참가할 예정이다.

매년 미국 텍사스 오스틴에서 개최되는 사우스 바이 사우스 웨스트(SXSW)는 음악, 영화, 첨단기술 등 가장 빠르게 혁신하는 분야의 최신 트렌드를 선보이는 세계적인 축제이다. 특히 올해 ‘시어스랩’과 ‘아카’가 결승에 진출한 ‘SXSW 인터랙티브 페스티벌’ 내 ‘SXSW 액셀러레이터’는 스타트업 혁신기술 경쟁의 장으로서 세계적인 권위를 가지고 있다.

지난 7년 동안 해당 대회 결승전에 진출한 기업 중 65%는 총 260억 달러 이상의 투자를 유치했으며, 이 중 13%는 성공적으로 매각되는 성과를 거두었다. 대표적인 예로 2010년 SXSW 액셀러레이터 ‘이노베이션 웹(Innovation Web)’ 부문에서 최종 우승한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 시리(Siri)는 같은 해 애플에 인수되기도 했다.

▲ 시어스랩의  ‘롤리캠(Lollicam)’

 

정진욱 시어스랩 대표는 “한국에서 시작된 혁신적인 동영상 서비스인 롤리캠(lollicam)을 전 세계 최고 혁신 기업들의 등용문인 SXSW 축제에서 소개할 수 있게 돼 큰 영광으로 생각하다” 라며, “이번 기회를 통해 롤리캠을 전 세계인들에게 알릴 수 있는 발판으로 활용하고, 다양한 글로벌 기업들과의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싶다” 라고 소감을 밝혔다.

정명원 아카 대표는 “세계 각국에서 지원한 수백 개 스타트업과의 치열한 경쟁을 거쳐 최종 결승전에 참가하게 되어 영광이며, 우리의 인공지능 개발 능력이 구글 및 페이스북 등 기존 거대 기업과 어떻게 차별화 되는지 선보이고자 한다” 며, “언어와 문화의 한계를 넘어서 인공지능 로봇도 하나의 창조물로서 다른 창조물과 소통하는 비전을 제시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 아카의 ‘뮤지오’

 

한편, 디캠프는 지난 2013년부터 국내 스타트업을 선발하여 사우스 바이 사우스 웨스트(SXSW)에서 부스 전시 및 네트워킹 행사 등을 주최해 왔다. 이번에는 국내 스타트업이 직접 글로벌 무대 진출을 계획하고 도전할 수 있도록 ‘스타트업 홀로서기 프로젝트’를 진행했고, 시어스랩과 아카가 이번 프로그램의 주인공이 됐다.

디캠프 김광현 센터장은 “세계 최대 규모의 스타트업 축제 무대에 한국의 스타트업이 올라가게 되어 고무적이다. 디캠프는 두 팀의 결승 참가를 위한 과정을 함께 준비하면서 글로벌 무대로 안착하는데 다각도의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라고 설명했다.

글/벤처스퀘어 인턴 강태욱 taeuk119@venturesquare.net

About Author

강태욱 벤처스퀘어 매니저
/ taeuk119@venturesquare.net

경영학을 전공했고, 공공기관에서 2년간 인큐베이터로 일했다. 관심 분야는 마케팅/비즈니스 모델 설계이며, '창업보육전문매니저 한 권으로 끝내기'라는 문제집을 집필하기도 했다. 벤처스퀘어에서 인터뷰, 현장취재 등을 했었으며, 현재 스타트업 발굴, 신사업 기획, 운영 등을 담당하고 있다. 가끔 머슴 역할도 한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