멤버십 서비스 ‘터칭’, 핵심기술 미국 특허 등록

0

터치웍스는 16일, ‘무선 주파수 카드의 고유 아이디를 생성하는 장치 및 방법(APPARATUS AND METHOD FOR GENERATING UNIQUE ID OF RF CARD)’에 관한 기술로 미국 특허권을 취득했다고 밝혔다.

해당 기술은 RF카드나 스마트폰(NFC)이 리더기와 무선 통신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이용해 자체 알고리즘으로 고유 식별정보를 생성해내는 것이다. 터치웍스는 이를 기반으로 고객들이 흔히 사용하는 교통카드나 스마트폰을 매장에 비치된 리더기에 터치하는 것만으로 적립은 물론, 쿠폰 사용까지 가능한 멤버십 서비스 ‘터칭(Touching)’을 운영하고 있다.

터칭의 특허기술은 현재 260만 명이 넘는 이용고객을 보유하고 있으며 160여 개 프랜차이즈 브랜드와 개인 매장 등 전국 3,000여 개가 넘는 오프라인 매장에 도입되었다.

터치웍스 강승훈 대표는 “현재 중국과 일본, 홍콩에서도 특허 등록 심사가 진행 중이며, 향후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터칭’을 통해 고객들이 차별화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글/벤처스퀘어 김상오 shougo@venturesquare.net

About Author

김상오 기자
/ shougo@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미디어 팀장. 일본 니혼대에서 신문학과 학사, 인터넷 저널리즘의 자정작용에 대한 논문 “政治キャンペーンにおけるネット利用の可能性と問題に関する一考察”으로 석사를 이수했다. IT 전문 월간지 PC사랑에서 하드웨어와 관련된 기사를 취재했으며, TNM을 거쳐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와 함께 삼성전자 홍보 미디어를 운영했다. 현재 벤처스퀘어 미디어 운영과 홍보&제휴 업무를 담당, 일본 스타트업 기사를 전담하고 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