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기만 해도 통장에 돈이 쌓인다…모바일 저축앱 토리스 베타 출시

0

건강을 위해 흘린 땀방울을 통장에 저축할 수는 없을까?

미국 콜롬비아 대학교 MBA 재학생  세 명이 운동, 식습관, 건강 관련 생활속 활동을 통해 매일 소액으로 저축을 하는 새로운 컨셉의 모바일 저축 앱 토리스(Tortoise) 클로즈 베타 버전을 한국과 미국에  출시 한다.

세 명의 한인 공동 창업자는 맨하탄 월스트리트를 훱쓸고 있는 다양한 핀테크 스타트업 및 새로운 금융서비스가 기존의 은행들이 담당했던 대출, 외화송금, 저축 및 재무관리 기능을 대체하는 것을 목격하고 헬스케어와 금융 영역을 연계한 핀테크 회사 크리에이터스 (Kreators)를 델라웨어에 설립했다.

tores

토리스 앱 유저는 자신이 목표한 걸음과 거리에 따라 하루 저축액을 설정하면, 하루 운동량에 따라 본인의 헬스 저축 계정인 토리스 계좌에 돈을 적립하게 된다. 사용자는 본인의 운동량에 따라 실제 현금과 이자가 올라가는 것을 실시간으로 볼 수 있어 운동과 저축에 재미를 느낄 수 있다. 그리고 페이스북 친구 추가 기능처럼 서비스 유저를 친구 추가하면 친구 및 가족의 운동량을 서로 게임처럼 실시간 모니터링 할 수 있어 경쟁하거나 격려하면서 운동량과 저축량을 동시에 높일 수 있다.

또 일일 운동량에 따른 저축 금리 변동 알고리즘을 적용하여 운동량이 증가할 수록 일일 이자율이 실시간으로 변화되기 때문에 시중 은행보다 높은 금리 달성이 가능하다.

Kreators

뿐만 아니라 생활속 건강 액티비티 아이콘 기능이 있어 일상속의 건강 관리 및 저축이 가능하다. 담배를 사고싶은 욕구를 참으면 담배 아이콘을, 택시를 타지 않고 걷는다면 택시아이콘을 누르면 그 아이콘에 설정된 평균 이용 금액이 자동으로 적립된다.본인이 몇 번 술자리를 참았는지, 탄산음료를 자제했는지도 캘린더에 기록된다.

토리스 앱은 3월 중  IOS 버전과 안드로이드 버전이 출시될 예정이며 핏비트, 삼성 기어핏, 샤오미 미밴드 등 각종 웨어러블 디바이스와 연동해 사용 할 수 있다.

토리스 앱은 파트너 뱅크의 Interest margin 공유, 신규 고객유치 수수료, 미국 보험 회사의 High Deductible Health Plan 판매 커미션, LBS 기반의 모바일 광고 플랫폼 접목 등으로 여러 금융기관 및 IT 회사 와의 다양한 수익모델 창출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서비스 소개 동영상

글/벤처스퀘어 주승호 choos3@venturesquare.net

About Author

주승호 기자
/ choos3@venturesquare.net

그 누구보다 스타트업 전문가이고 싶은 스타트업 꿈나무. 캐나다 McMaster Univ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경제지, 영자지를 거쳐 벤처스퀘어에서 5년째 스타트업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스타트업을 만났을 때 가장 설렙니다. 스타트업에게 유용한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