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루빅스’ 시스템으로 뉴스 콘텐츠 노출 3.5배 증가

0

카카오는 다음 뉴스가 실시간 이용자 반응형 콘텐츠 추천 시스템 ‘루빅스’를 적용한 후 뉴스 다양성이 대폭 증대됐다고 4일 밝혔다.‘루빅스(RUBICS, Real-time User Behavior-based Interactive Content recommender System)’는 콘텐츠에 대한 이용자 반응을 시스템이 기계 학습(Machine Learning)해 개인별 맞춤형 콘텐츠를 자동으로 추천해주는 시스템이다.

카카오는 지난해 6월 처음으로 다음 뉴스 서비스에 루빅스를 일부 반영했으며, 12월에는 이미지 뉴스를 포함해 뉴스 관련 모든 영역에 적용했다. 다음 뉴스에 루빅스가 적용된 이후 시스템이 자동으로 이용자의 뉴스 소비 패턴을 학습해 개인별 관심사에 최적화된 뉴스 콘텐츠를 노출해 주고 있으며, 이를 통해 이용자 스스로가 본인에게 보여지는 뉴스 콘텐츠에 대한 선별과 배치를 주도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이용자가 한번 본 뉴스는 시스템이 자동으로 목록에서 제외시키고 계속해서 새로운 뉴스를 추천해줌으로써 첫화면에 노출되는 뉴스 콘텐츠의 양이 3.5배나 증가했다. 특히 과거 이슈 중심의 뉴스 소비로 소외됐던 분야의 뉴스들도 이용자 관심사에 따라 첫화면에 주요하게 배치 됨으로써 루빅스 적용 전에 비해 IT 과학 뉴스는 3.3배, 국제 뉴스는 5.1배, 문화생활 뉴스는 5.5배 이상 노출량이 늘어났다.

또한, 이용자 만족도 측정을 위해 전체 이용자 대비 특정 성, 연령대 그룹에서 관심을 보인 뉴스양을 측정해본 결과, 루빅스 도입 이전에 비해 3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이용자의 성, 연령에 맞춰 뉴스 추천이 세밀하게 잘 이루어졌고, 추천 기사를 읽는 도달률이 증가했음을 의미한다.

카카오 루빅스TF 박승택 박사는 “루빅스를 통해 이용자들의 관심사에 맞는 뉴스를 자동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되면서 이용자 만족도가 높아졌다”며, “이용자들이 선호하는 스포츠 종목 등과 같이 좀 더 세분화된, 맞춤형 뉴스를 추천해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추천 알고리즘을 고도화시켜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카카오는 최근 루빅스 시스템을 활용한 ‘이시각 주요 뉴스’ 코너를 신설, 첫화면에 노출되는 기사 외에 더 많은 양의 주요 기사들을 실시간 스트리밍 방식으로 빠르게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글/벤처스퀘어 강태욱 taeuk119@venturesquare.net

About Author

강태욱 벤처스퀘어 매니저
/ taeuk119@venturesquare.net

경영학을 전공했고, 공공기관에서 2년간 인큐베이터로 일했다. 관심 분야는 마케팅/비즈니스 모델 설계이며, '창업보육전문매니저 한 권으로 끝내기'라는 문제집을 집필하기도 했다. 벤처스퀘어에서 인터뷰, 현장취재 등을 했었으며, 현재 스타트업 발굴, 신사업 기획, 운영 등을 담당하고 있다. 가끔 머슴 역할도 한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