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켓펀치, 사람 정보에 더욱 집중한 뉴로켓펀치 발표

스타트업 위키피디아를 표방하던 스타트업 정보 포털 로켓펀치가 서비스 개편을 완료하고 ‘뉴로켓펀치’ 발표 행사를 31일 스타트업얼라이언스에서 열었다. 지난 2014년 처음 선보인 로켓펀치는 집단 지성을 활용한 스타트업 기업, 채용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기존 서비스에 비즈니스적 역량을 한층 강화한 새로운 로켓펀치는 스타트업에서 활동하는 인물에 대한 활동을 ‘컬렉션’ 형태로 확인할 수 있는 독특한 개인 프로필 서비스를 선보였다. 자신의 이력을 쉽게 관리할 수 있으며 타인에 의한 추천, 평가 등을 더해 더욱 신뢰할 수 있는 정보를 만든다는 것이 로켓펀치의 설명이다.

로켓펀치는 자사의 역량을 인물에 집중하고 다른 사업적 영역은 다른 기업과의 제휴를 통해 풀어가겠다는 방침이다. 로켓펀치 조민희 대표는 “혼자서 모든 부분을 하기에 우리는 너무 부족하다”며 ‘로켓펀치는 사람에 더욱 집중하고 더 많은 파트너와 함께 플랫폼을 키워나갈 것’이라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로켓펀치의 파트너로 4개의 기업이 함께 소개되었다. O2O 포토그래퍼 연결 서비스 ‘카라멜’은 로켓펀치를 이용하는 스타트업의 기업, 혹은 직원 사진 촬영 서비스를 제공하며, 포토그래퍼의 이력도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그 밖에 투자자를 위한 스타트업 정보 플랫폼 ‘SNEK’, 공공정보에 기반을 둔 채용 정보 서비스 ‘크레딧잡’과 더욱 다양한 데이터를 제공하며, 직무 교육 서비스 ‘패스트캠퍼스’와 함께 교육에서 채용을 연결하는 HRD 프로그램을 공동으로 개발할 예정이다.

조민희 대표는 “실리콘벨리의 성공은 훌륭한 네트워크 서비스가 그 배경이었다”며 “대기업 중심의 경제구조가 바뀌고 있는 만큼, 더욱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