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리콘밸리의 한국인] “국내 스타트업…스토리텔링보다 숫자와 구조에 집중해야”

0

12일 분당 네이버 본사 그린 팩토리에서 네이버가 주관하고 스타트업얼라이언스가 주최하는 실리콘밸리의 한국인 2016이 개최됐다. 올해로 4회째를 맞는 실리콘밸리의 한국인 2016은 미국 실리콘밸리 현지에서 활동 하는 한국인 창업자와 투자자를 초청해 그들의 창업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하는 자리다.

DSC07250

이번 행사에는 퀵소(Qeexo) 이상원 대표, 타파스미디어의 김창원 대표, 헬스케어 스타트업 ‘눔(Noom)’의 정세주 대표,센드버드의 김동신 대표, 알토스벤처스의 한킴 대표, 트랜스링크 코리아의 허진호 대표 등이 연사로 나섰다.

‘창업의 고민에서 시작까지’라는 주제로 발표를 진행한 퀵소의 이상원 대표는 “창업을 시작하기전 이 사업을 내가 할 수 있는 사업인가에 대한 고민과 이 것을 하기 위해 필요한 것들과 알아야 하는 것들이 무엇인지에 대한 정리가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DSC07261

그는 예비 창업자을 위한  조언으로 사업의 시행착오를 줄여줄 수 있는 조언자(advisor)를 영입하고, 펀드레이징 과정에서 투자자의 관심(interest)을 실제 투자 의사 표시 라고 착각하는 오류를 범하지 말라고 조언했다.

타파스 미디어의 김창원 대표는 샌프란시스코와 서울의 라이프스타일 차이가 크지 않다는 것을 강조 “미국에 진출하고 싶다면 국가가 아닌 도시 단위로 계획을 짜야 한다”며 “서울을 테스트 베드로 삼아 준비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이어진 패널 토론에서는 실리콘밸리 기반의 벤처캐피털 알토스벤처스의 한킴 대표, 트랜스링크 허진호 대표와 세 명의 연사들이 임정욱 센터장의 진행으로 청중의 질문을 받는 시간을 가졌다.

DSC07268

해외스타트업과 국내스타트업의 차이점에 대한 질문에 허진호 트랜스링크 대표는 “기본적인 역량 면에서는 국내와 해외 스타트업의 차이는 크지 않다고 보지만 약 300개 이상의 스타트업의 피칭을 직접 듣고 판단한 결과 한국의 스타트업은 스토리텔링은 잘하지만, 숫자와 구조를 만드는데 너무 약하다는 느낌을 받았다”라고 답했다.

허 대표는 “미국스타트업이 가장 중시하는 것은 어떤 가치를 창출해 내는 가”라면” 국내는 이 부분에서 많은 보완이 필요하다” 고 덧붙였다.

DSC07267

투자를 할 때 성과를 내야 하는 시기를 투자 후 몇 년 정도로 생각하고 투자하는지에 대한 청중의 질문에 알토스벤처스 한킴 대표는 “답은 정말 모른다 하지만 알토스가 다른 벤처케피탈과 다른 점은 회사가 빨리 성장할수록 상장(IPO) 자체를 미루는 것”이라며 “5년 안에 천억 원에 도달했는데 1년 뒤 2천억 원 규모로 성장할 수 있다면 더 많은 투자를 받아 성장할 수 있게 도와주는 것이 알토스의 투자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허진호 대표는 “과거보다 투자 회수 기간이 늘어난 것은 맞다”라며” 국내의 경우 투자자들이 단기회수를 해야만 하는 특수한 이유가 있지만, 최대한 해외의 투자자들처럼 장기적인 관점에서 투자를 진행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About Author

주승호 기자
/ choos3@venturesquare.net

그 누구보다 스타트업 전문가이고 싶은 스타트업 꿈나무. 캐나다 McMaster Univ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경제지, 영자지를 거쳐 벤처스퀘어에서 5년째 스타트업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스타트업을 만났을 때 가장 설렙니다. 스타트업에게 유용한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