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창업 돕는 최고의 놀이터 주인 ‘랜던 밀러’

0

월요일 아침 서울 공덕에 위치한 한 회사에서 전체 회의가 끝나고 20여 명의 임원들 사이에서 키 크고 멀끔한 미국인 남자 하나가 보인다. 최근 코워킹 공간(co-working space)으로 주목받고 있는 (주)르호봇 비즈니스 인큐베이터(이하 르호봇)의 글로벌팀의 과장 랜던 밀러(Landon Miller, 34)다.

그는 미국 인디애나주에 위치한 퍼듀대학(Purdue University)에서 전자공학(Electrical Engineering)을 전공하고 졸업했다. 퍼듀대학의 공대는 U.S.뉴스 & 월드 리포트지에서 2011년 전국(미국 내)랭킹 10위로 평가된 바 있다. 졸업 후 랜던은 같은 지역에 있는 글로벌 스타트업 회사인 ‘카브리 컴퍼니(Kabri company)’에서 6년간 엔지니어와 스타트업 멘토로서 일했다. 테크노 시장에 대한 이해를 하는데 충분한 경험이었다. 카프리 컴퍼니를 그만두고 2년 과정의 리더십 스쿨 조인을 위해 갔던 캘리포니아에서 지금의 부인을 만나 2년간 연애를 하고 결혼(2012년)했다. 그리고 작년 여름 와이프의 나라 한국에 왔다.

글로벌 스타트업 중 아시아에 관심이 많았던 랜던은 ‘한국 상경’이 운명이었나 보다. 지인을 통해 알게 된 현재 파트너인 르호봇의 글로벌팀 차장 제이(Jay Kim)를 만나 한국과 글로벌 비즈니스를 잇는 다리 역할에 본격적으로 합류했다. “스타트업 시장은 빠르게 성장했고 하고 있다” “처음 한국에서 일을 시작할 때 미국에서의 경험(스타트업 회사 근무)과 비교가 됐다” 한국 시장은 ‘안전한 길 가기’를 좋아하고 아카데믹하다며 글로벌 시장은 이에 정 반대라고 말했다. “글로벌 시장은 도전한다.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도전(실행)하는 점이 한국 시장과 다르다”며 한국 시장에 적응하기까지 쉽지는 않았다고 털어놓는다.

랜던은 “네트워킹의 빠른 성장과 뛰어난 아이디어가 쏟아지는 한국은 아시아의 스타트업 허브가 될 것이라는 확신이 있다. 르호봇에서 한국과 글로벌을 잇는 ‘아시아 넘버 원’ 글로벌 시장에서 선두주자로 활약하고 싶다”는 포부를 말했다.

그의 파트너 Jay에 대해 얘기해야겠다. 그는 한국인이지만 랜던보다 더 외국인 같은 느낌을 풍겼다. 외국에서 13년 이상 해외 스타트업 경험을 했다. 회사 운영, 마케팅, 영업 등. 탄탄한 노하우와 원어민 수준의 영어와 프랑스어를 구사하는 씩씩하고 똑똑한 여자 사람이다. “제3국에서 제품 개발이나 수입도 해보고 팔아도 봤다. 한국에서 해외에 나가 스타트업을 하고자 하는 개인이나 단체를 돕고자 작년에 한국에 돌아왔다”고 말했다.  해외 창업에 뜻이있는 청년들에게 자신의 경험을 나눠주고 싶다고. Jay는 글로벌 시장에서 어떤 아이디어가 먹힐지 혹은 먹히지 못할지에 대한 판단을 하고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멘토링을 해준다. “랜던의 (스타트업에 대한)외국인의 시각과 경험으로 나와 함께 환상의 팀을 완성했다”고 말하며 르호봇의 박광회 회장의 아낌없는 지지를 받고 있어 더 든든하다고 밝혔다.

평소 말 수가 별로 없는 랜던에 비해 Jay는 외국 기업들과의 MOU(업무 협약) 관련 미팅이나 글로벌 모임에서 엄청난 (영어) 수다로 스타트업에 대한 그녀의 열정을 뿜어댄다. 지난달 말레이시아 ‘매직(Magic=정부산하 창업지원센터)’팀이 르호봇을 방문했을 때 미팅에서 그녀의 에너지를 유감없이 발휘하는 모습을 본 바 있다.

랜던은 이달에 오픈한 신촌 ‘르호봇 G 캠퍼스’에서 주로 젊은 대학생 창업가들의 멘토링 역할을 하고 있다. 미팅을 통해 나오는 아이디어 중 실현 가능함을 따지고 결정해서 같이 프로젝트를 만들어 조인도 한다. “과정(progress)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아이디어도 물론 중요하지만 내 경험에 따르면 실질적인 과정들을 겪고 배우는 게 더 값진 거라 생각한다”

“한국어 공부도 열심히 한다. 이 역시 과정이 중요하다”고 하며 한글이 빼곡히 씌여진 자신의 한국어 연습 노트를 펼쳐 보였다 금방 수줍어하며 닫았다. 전문 지식과 새로운 기술에 창조적이기까지 해야 하는 ‘벤처’ 사업과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현실화시키는 소규모 ‘창업’의 공통점은? 또 문제점은? “벤처기업이나 창업자들은 개발한 아이디어로 우수한 제품을 개발한다. 하지만 대게 ‘판로개척’에 실패하는 사례가 종종 있다”고 랜던은 설명한다. 기술이나 자금 문제보다 그들이 만들어낸 제품을 판매할 ‘유통경로’를 제대로 확보하지 못하고 있다는 말이다. 랜던은 “스타트업을 시작하면서 끝내주는 아이디어로 제품을 생산하면 저절로 팔릴 것으로 믿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랜던의 멘토링과 함께 르호봇의 정기 프로젝트 중 하나인 ‘마켓 르호봇’을 통해 이 문제의 구체적인 해결책을 같이 고민하고 도움을 받을 수 있다는 팁을 준다. 이 밖에 랜던은 굿 프로덕트와 성장할 수 있는 젊은 스타트업을 찾아 액셀러레이팅을 한다. “르호봇은 글로벌 네트워크를 보유한 전문가다. 내가 가장 집중하는 청년 창업을 도울 수 있는 최고의 놀이터다”고 말했다.

70여 명의 한국인이 있는 회사에서 유일무이한 외국인. 외국인이 한국인을 돕는 일을 한다. 어려운 점이 있을 거라고 생각하고 물었다. “어려운 상황에서도 항상 긍정적이려고 노력한다”는 식상할법한 대답이 돌아왔다. 잠깐, 그는 두세 번 만나 인사를 나누고 헤어질 때까지 항상 얼굴에서 웃음이 떠난 적이 없었다는 게 기억났다. 상대방도 웃게 만드는 미소. “같이 일하는 동료들이 좋다. 스타트업을 꿈꾸는 젊은 청년들과 소통하는 것이 즐겁다. 이들이 한국의 미래다”고 랜던표 미소를 지으면서도 단호하게 말했다. 가끔은 회사의 잦은 회의가 힘들  때도 있다고 작게 얘기했지만 “한국에 감사하고 나에게 일어난 모든 일들, 비즈니스, 가족이 있어 행복하다”고 했다.

최근 외국에서 MOU 협약을 맺은 팀들이 르호봇을 차례로 방문했다. 랜던은 파트너 Jay와 함께 회사의 글로벌 비즈니스에 대한 소개와 한국을 소개했고 거기다 그는 점심 식사를 하면서 ‘외국인’들에게 된장찌개를 맛있게 끓이는 법과 이게 얼마나 건강에 좋은지에 대한 설명도 덧붙였다. 후식으로 얼린 홍시를 먹으며 “내가 제일 좋아하는 한국 최고의 디저트”라며 꼭 맛봐야 한다고 강요하는 모습도 봤다. 비즈니스 미팅에서 식사시간까지 한국을 알리기에 바쁜 랜던. 한국의  청년 창업자들을 돕는 게 가장 좋다는 그는 올여름에 아빠가 된다. 그래서인지 지금 일어나고 있는 일들에 감사하다고 계속 말한다.

스타트업을 꿈꾸는 이들을 위해 메시지를 부탁했다. “한국인 대부분이 변화와 실패를 두려워한다. 자신감을 가졌으면 좋겠다. 그리고 창의적이어야 한다”고 말하며 다양한 문화를 받아들여야 하는 경험(과정)이 중요하다고 다시 한 번 강조하고 인터뷰를 마쳤다.

르호봇 G 캠퍼스 글로벌 테마가 있는 전용 코워킹 공간(co-working space)이다. 각기 다른 분야의 개인들이 회의실, 인터넷, 책상 등을 공유하며 창업을 진행하고 도움을 받는다. 스타트업의 꿈을 이룰 수 있는 전문가와 선배들의 멘토링을 받을 수 있으며 차별화된 강연 및 공연이 정기적으로 열리고 있다. 연중무휴(설, 추석 제외)로 운영되며 멤버십 가입과 음료 1잔을 주문하면 하루 종일 공간 이용이 가능하다. 최대 약 150명이 동시에 이용할 수 있고 다양한 공간으로 구획되어 대관도 가능하다.

자세한 센터 문의 르호봇 캠퍼스 신촌 센터: 02-716-3063/ rcampus@ibusiness.co.kr

글/ S.PR Team 서하늘이 drew@sprcompany.com

About Author

/ drew@sprcompany.com

혁신의 최전선을 위해 달리는 스타트업의 뜨거운 열기가 좋습니다. 이 시대의 새로운 플랫폼을 장식할 창업을 찾아 인터뷰하고 응원합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