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딧, 1주년 인포그래픽 발표…누적 대출 127억 원

0

P2P금융기업 렌딧이 대출 서비스를 시작한 지난 1년을 정리한 통계 자료를 발표했다.

렌딧이 발표한 통계 자료에 따르면, 렌딧은 지난해 5월 8일 첫 번째 대출채권을 발행했다. 이후 올 5월 7일까지 집행한 총 누적대출액 127억 2천만 원을 기록했다. 이제까지 발행된 대출채권 수는 762건, 평균 이자율은 10.48%이며, 대출 건 당 평균 금액은 1,669만원이다.

렌딧은 특히 개인신용대출 서비스에 집중하고 있다. 집행된 전체 대출 중 개인신용대출이 차지하는 비율은 85.8퍼센트다. 올 5월 7일까지 개인신용대출 부분 누적대출액은 109억 2천만원이며, 대출채권 수는 735건이다. 1인 당 평균 대출금액은 1,485만원, 평균 이자율은 10.50%이며, 평균신용등급은 나이스신용평가 기준으로 3.9등급이다. 현재까지 연체율은 0.33%다.

대출을 받은 목적은 ‘대환대출’이 가장 높았다. 대환대출 42.5퍼센트, 가계대출이 32.0퍼센트, 운전자금이 13.3퍼센트를 차지하고 있으며, 보증금 대출과 결혼비용 등 특정 활동을 위한 대출도 각각 6.3퍼센트와 2.5퍼센트로 나타났다.

대출을 주로 이용한 사람의 연령은 30대로 전체 중 60.7퍼센트로 집계 되었다. 그 뒤를 이어 40대가 21.6퍼센트, 20대가 12.7퍼센트를 차지하고 있으며, 50대 이상은 약 5퍼센트 정도다. 성별 비율은 남성이 73.9퍼센트, 여성이 26.1퍼센트로 아직까지는 남성의 비율이 높은 편이다.

김성준 렌딧 대표는 “지난 1년 간 서비스 운영 프로세스를 발전시키는 동시에, 렌딧 자체 심사모델인 렌딧 CSS를 개발하고 대출심사를 자동화하는 등 기술 개발을 위해 노력해 왔다”며 “앞으로 고객들의 다양한 요구에 발 맞춰 대출 상품을 제공하고, 렌딧만의 대출 심사 모델과 운영 프로세스를 더욱 정교하게 발전시켜 더욱 많은 고객들이 합리적이고 효율적인 대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렌딧은 P2P금융기업 중 최초로 개별 대출 고객에게 집행되는 대출건은 선 대출 후 투자 모델을 선보이고 있다. 자사 보유 자금으로 우선 집행하고, 일정 기간 집행된 대출 채권을 모아 포트폴리오를 구성한 뒤 매월 1회 투자자를 모집하는 방식이다. 이번 발표한 대출 서비스 애뉴얼리포트-대출편에 이어 투자 모집 1주년인 오는 7월에 ‘애뉴얼리포트-투자편’을 집계, 발표할 예정이다.

About Author

강태욱 벤처스퀘어 매니저
/ taeuk119@venturesquare.net

경영학을 전공했고, 공공기관에서 2년간 인큐베이터로 일했다. 관심 분야는 마케팅/비즈니스 모델 설계이며, '창업보육전문매니저 한 권으로 끝내기'라는 문제집을 집필하기도 했다. 벤처스퀘어에서 인터뷰, 현장취재 등을 했었으며, 현재 스타트업 발굴, 신사업 기획, 운영 등을 담당하고 있다. 가끔 머슴 역할도 한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