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가격 급등…배후는 중국

0

shutterstock_349952822

중국 투자자 수요가 몰리면서 비트코인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은 30일(현지시간) 비트코인 가격이 지난 27일부터 30일까지 나흘간 16% 상승했다고 보도했다. 4일간의 급등으로 비트코인의 총 가치는 12억 달러(약 1조 4천200억 원) 으로 증가 했다.

테크크런치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현재 세계 최대 비트코인 거래소 비트피넥스(Bitfinex)에서 개당 547.40 달러(약 65만 원)로 거래되고 있다. 하지만 이번 가격 상승은 지난 2013년 11월에 기록한 1151달러(약 130만 원)에는 못 미치는 금액이다.

중국의 주요 비트코인 거래소 후오비(Huobi)의 마케팅 책임자 두 진은 중국  비트코인 수요 증가의 원인에 대해 “중국에서 발생한 개인 간(P2P) 대출 사기 사건 발생 이후 비트코인이 새로운 형태의 투자처로 각광받고 있다” 고 해석했다.  현재 전세계 비트코인 거래양의 92%는 중국의 양대 비트코인 거래소 후오비와 옥코인에서 거래 되고 있다.

또 중국 투자자들이 위안화 가치 하락으로 인한 위험을 비트코인으로 보호하고 있다는 분석 역시 비트코인 인기 상승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About Author

/ choos3@venturesquare.net

그 누구보다 스타트업 전문가이고 싶은 스타트업 꿈나무. 캐나다 McMaster Univ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경제지, 영자지를 거쳐 벤처스퀘어에서 5년째 스타트업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스타트업을 만났을 때 가장 설렙니다. 스타트업에게 유용한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