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잡설] 성인콘텐츠는 VR을 구원할 것인가?

0

1. VR. 당연히 야동은 될꺼야

VR시장을 이야기하다보면 늘 농담처럼 나오는 이야기가 있다. 성인콘텐츠 시장은 쉽지 않겠는가? 라는 이야기다. 그리고, 최근 일본의 성인콘텐츠 VR에 대한 행사가 성황리에 진행 되었다는 소식을 들었다.

이런 소식을 접한 많은 한국인들의  의견은 역시 “성진국” 혹은 “변태국가” 라는 비하적인 발언들을 접할 수 있었다.

2. 역시 성진국, 우리는 선비인척. 쉬운건 안먹어

그러나, 나는 이러한 반응이 불편하다. “성인 콘텐츠”는 마치 손만 뻗으면 딸 수 있는 열매인데 우리는 고고해서 그것을 따먹지 않는다라는 인상을 받고, 일본인들을 마치 원초적인 변태들로 모는 듯한 느낌을 받기 때문이다. 그러나 고백하자면 나는 일본의 성인콘텐츠들을 제법 접했다. 그것도 비교적 어렸을 때, 최근 줄줄이 망한 Elf나, Illusion 같은 회사의 콘텐츠를 안다.  그리고, 일본 아마츄어들이 제작했던 동인 게임이나 동인지 들도 접한적이 있다.

일본을 비하할 때, 교복을 밝힌다고 비하하던게 엊그제 같은데, 요즘은 오히려 한국 idol은 교복을 연상하게 하는 옷을 입고 나와서 sexy춤을 추는 것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여성 가수의 VR촬영을 위해서는 low angle을 고집한다는 이야기도 들었다. 간단히 말해 한국 역시 일본과 다를 바 없이 성의 상품화는 이루어지고 있음을 말한다. 이미 한국의 성인콘텐츠 소비율은 두말하면 잔소리이고,  성시장의 존재는 법적으로 인정하지 않아도 존재함은 누구나 안다. 심지어는 한번도 안가본 나같은이도 어디있는지도 다 안다.

3. 성상품화를 지적하고자함이 아니라, 제대로 보자

나는 성의 상품화에 사실 반대한다라는 이야기를 하고 싶은게 아니다. 성의 상품화는 패미니스트들이 주장하듯 비단 여성의 성만 포장되는 것이 아니다. 수많은 섹슈얼코드들은 여성과 남성 모두에게 가공되어 판매되고 있다. 우리가 아는 거의 모든 것에 섹슈얼코드는 직접적 혹은 간접적으로 들어간다.
섹슈얼 코드는 일반인들이 생각하는 것만큼 단순한 것이 아니다.

오히려 남성이 시각적인 정보에 약하다는 내용이 학교의 성교육자료에 쓰일 만큼 한국은 성에 대한 문화와 표현에 대해 무지하고 이해도가 낮은것이 내가 보기에는 더 문제다.

그렇기 때문에 한국은 성인콘텐츠에 대한 기대가 지나치게 크거나, 혹은 지나치게 비하되는 느낌이 존재한다. 성인콘텐츠도 콘텐츠다.
콘텐츠는 다양한 코드가 존재하며 변화하며 소비된다. 무조건적인 강한 자극이 효과적일 거라는 믿음은 게임을 중독물질로 치부하는 여가부 수준의 생각일 것이고, 실제 콘텐츠 제작자들이라면 무조건적인 자극이 효과적이지 않음을 아주 잘 알고 있다.

4. 일본이 부러운 이유는 금기를 해제하고 양성화함으로서 나오는 문화적 다양성

그나마 일본의 성인 콘텐츠 시장이 내가 부러운 이유는 이에 대한 담론을 할 만큼 굉장히 다양한 코드들과 계층이 존재하고 있으며 소비계층도 드러난다는 것이다.

그렇기에 일본의 성은 풍부하며, 다른 콘텐츠에서도 자유로운 모습으로 존재할 수 있다. 예전 한국 영화에서 은유적 표현으로 바닷가를 보여준다던가 하는 행위가 사실은 달리 생각하면 얼마나 개그스러운가?  대학시절 플래시 동인지로 접했던 어떤 만화는 넘길때마다 가볍게 풍경의 소리가 들어있었다. 수영장의 물의 찰박거리는 소리, 바람소리.. 지금 네이버 웹툰의 효과툰을 보면 느낄수 있는 바로 그 효과가 내가 대학시절 일본의 동인지에서는 사용되고 있었다. 물론 h신이 존재하기는 했지만, 그 연출이 얼마나 신선하던지 내게는 충격이었고, h신을 아름답게 그리기 위한 사전 연출로 충분했다. 지금 생각하면 약간 신카이마코토 풍이 났다고 할까? 그리고, 일본의 장점은 그러한 성인동인지 시장은 유료마켓으로 창작자들의 자유로운 창작을 하는데 큰 도움이 되고 있다는 사실이다. 레진코믹스가 성인콘텐츠의 위치를 차지하며 사실 약간 위태위태한 콘텐츠들이 존재하기는 하지만, 그만큼 표현의 범위가 성인물로서 야한 것 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로 넓어졌다.

중동의 어느나라에서는 손을 잡는것만으로도 섹슈얼 코드가 될 수 있고, 열대의 어느나라에서는 가슴을 드러내는 것 정도는 섹슈얼 코드가 아닐 수 있다. 사실 자극의 정도와 코드는 소비자의 그룹과 연출에 의해  자극의 크기가 결정된다. 표현상 하나도 안야해도 연출로 야하게 보일수 있고, 표현상 야한데 연출로 인해 전혀 안꼴릿하고 다른 감정을 느낄 수 있다.

간단히 많은 여성들이 남자들이 보는 야한 콘텐츠에 불쾌감을 일으키지만, 사실 여성향 콘텐츠도 사실 남성들이 보면 불쾌할수도 있다.  그래서 서로를 위해서 그 두개를 없애고 혐오하자는 얘기가 아니다. 중요한것은 적합한데 적합한 콘텐츠가 소비될 수 있으며, 다른 계층에게는 불쾌한 콘텐츠일 수도 있다는 점을 알면서 다양성을 인정하는 것이 문화적 다양성을 지키기에는 좋은 방안이라고 생각한다.  물론 범죄는 또 다른 얘기다.

다시말하면 일본의 성인콘텐츠에 관해 우리가 비하할필요도 없으며, 생각만큼 성인 콘텐츠도 콘텐츠인 만큼 만만한 시장이 아니다. 오히려 한국은 성인콘텐츠의 저작권을 무시하면서 음성적으로 소비하기 때문에 콘텐츠와 현실을 구분하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하고, 제대로된 성인콘텐츠가 가치를 인정받지 못한다고 본다.

5. 만만치 않은 성인콘텐츠, VR이라고 다르지 않다

VR에서도 내 의견은 마찬가지다. 성인 콘텐츠에서 중요한 것은 몰입감이기는 하지만, 실제로 그 몰입감을 불러 일으키는 요소는 2D냐 3D냐가 아니다. 그것이 중요하다면 사람은 만화나 그래픽에 반응 하지 않아야 한다. 만화나 그래픽이 가진 강점은 상상의 요소이다. 몰입감은 현실성이 아니라 상상에서 온다. 상상은 스토리나 연출을 통해 극대화 되는 것이지, 여배우의 잡티까지 보이는 UHD 영상에서 느낄수 있는것이 아니다. VR에서 역시 마찬가지다. VR성인 콘텐츠는 오히려 디스플레이보다 스토리를 만드는데 더 제한을 받을 가능성이 높다. VR게임이 실험중인 것처럼 VR의 성인콘텐츠도 아직 많은 실험이 필요하다. 물론, 호기심에서 유리한 VR성인 콘텐츠는 유입효과에는 괜찮을지 모른다. 하지만, 그것이 VR을 구원할지는 아직 난 잘 모르겠다에 한 표이다. 포르노를 실감나게 보기 위해 100만원짜리 기계를 구매할 사람들이 얼마나 되겠는가? 호기심의 유인수단으로는 가능하겠지만, 그것이 VR을 구원할지는 모르겠다. 성적 호기심 이상으로 지속적으로 VR이 필요한 무언가를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6. 인간을 위로하는 기술로서의 VR로 보자

가상의 성은 사실 외로운 이들과의 호흡이고, VR은 가상공간이 가지는 가치다. 조금만 더 확장해서 생각해보면, 에로틱한 성이 아닌 플라토닉한 사랑도 VR에는 적합하며, 이러한 요소들을 VR의 게임과 많은 콘텐츠들은 풀어내려 할 것이다. VR은 AR과 달리 옆사람이 안보이니까. 그리고 혹은 내가 혼자있는 것도 안보이니까.. 많은 외로운 사람들에게 VR기술은 세상과 연결해주고, 위로가 될 수 있기를 빈다. 한번쯤 보면 좋을만한 애니 하나 놓고간다. 어쩐일인지 유투브에 전화가 올라와있음 (야한거 아닙니다.)

글: 숲속얘기 원문 보기

About Author

/ fstory97@naver.com

숲속얘기군은 꼬꼬마때 부터 컴퓨터를 좋아해, 컴퓨터학과를 졸업, 네이버에서 개발,기획을 거쳐, 현재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에서 일을 하고 있습니다. 부족하지만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많은 분들과 배우며 성장하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