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대.넓.얕 작가 채사장 “무엇이 정의로운 것인가?”

0

13일 저녁 7시 스타트업캠퍼스 1층 컨퍼런스홀에서 스타트업캠퍼스 인문 교양 프로그램이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작가 채사장이 초청돼 시민의 교양이란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8Z2B5606

채 작가는 인문교양서 지.대.넓.얕(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의 저자이자, 동명의 팟캐스트 진행자이기도 하다. 그의 방송은 2015년 아이튠즈 팟캐스트 1위로 선정된 바 있다. 그의 뜨거운 인기를 반영하듯 평소의 두 배인 200여 명의 관객이 홀을 가득 채웠다.

‘별, 꽃, 필’ 공연단의 열정적인 오프닝 무대 후 등장한 채 작가는 ‘정의’에 대한 화두를 던지며 강연을 시작했다.

8Z2B5571

그는 우리 사회에서 벌어지고 있는 문제점이 과연 사람의 본성이 악하기 때문인가 하는 질문을 던지며 세 가지 문제사례를 제시했다. 그는 각 문제 상황에 대한 두 가지 상반된 의견을 보여주며 관객의 참여를 유도해나갔다. 시민들의 열띤 참여가 이어졌다.

불법 이민자의 자녀에 대한 복지지원 정책에 대한 찬반을 묻자 한 시민은 “심정적으로는 이해하지만, 원칙에 어긋나므로 나쁜 선례를 남기게 된다”며 반대 입장을 보인 반면 다른 시민은 “국가는 아이가 선택할 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인도적 차원의 복지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펼쳤다.

채 작가는 사회의 문제가 벌어지는 이유는 사람들의 본성이 악해서 그런 것이라기보다 선한 사람들이 서로 다른 정의관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보았다. 세상의 원칙과 질서를 엄격히 지키며 ‘같은 것은 같게, 다른 것은 다르게’ 해야 한다고 보는 ‘수직적 정의관’과, 유연성을 발휘해서라도 사람들이 가진 것의 차이를 줄여야 한다고 보는 ‘수평적 세계관’이 충돌한다는 것이다.

채 작가는 둘 모두 합리성을 가지고 있지만, 다른 정의관을 가진 이들이 서로 소통하지 않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강연을 통해서 사람들이 서로의 정의관에 대해서 이야기해볼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채 사장은 “정의가 무엇인가 하는 윤리적인 문제는 경제적인 문제, 나아가 정치적인 문제로 확장되기 때문에 이것에 대해서 말하는 것은 중요하다” 며” 집에 가면서 이 문제에 대해서 고민해보셨으면 좋겠다” 며 강연을 마쳤다.

이번 강연은 시민들의 열띤 질의응답 참여로 인해 강연은 예정 시간보다 15분 늦어진 9시 15분에 마무리됐다.

스타트업캠퍼스에서는 매주 수요일 저녁 7시에 인문교양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20일에는 영화평론가 김태훈 씨가 강연을 펼칠 예정이다. 온오프믹스에서 온라인 신청을 하거나 현장접수를 하면 프로그램을 신청할 수 있다. 참가비는 무료다.

이 기사는 2016 벤처스퀘어 하계 인턴십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는 인턴 기자가 작성한 글입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