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 출범 1주년…130억 원 투자유치

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가 지난 9일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이하 서울센터)’에서 출범 1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서울센터 개소 1년간 성과를 공유하고 스타트업들과의 연결과 협력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20150831105922414219

서울센터는 지난 1년 간 창업・중소기업 216개사를 발굴 육성하고 130억 원의 투자유치를 지원했다. 154명의 신규 고용창출은 물론 25억여 원의 매출 증가 등의 성과도 창출했다. 지난해 12월에는 광화문에 인큐베이팅 센터를 개소하고 총 72개사 입주기업의 전문 멘토링 지원, R&D 사업 연계, 판로 및 글로벌 진출 등을 밀착 지원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시각장애인을 위한 점자스마트워치를 개발한 기업 ‘’은 센터의 멘토링 및 해외진출 지원 등을 통해 유수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 닷은 작년 10월 ‘ITU 텔레콤월드 2015’에서 우수기업가상을 수상한 바 있다. 올해 6월에는 ‘칸 라이언즈 광고제’ 프로덕트 디자인 및 이노베이션 2개 부문 황금사자상 수상을 통해 해외인지도를 높였다. 현재는 10여개국과 370억원 규모의 수출 계약 체결이 마무리 된 단계다.

창업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지원 사업도 눈에 띄는 성과다. 서울센터는 서울 소재 대학의 창업보육센터 등과 협력해 창업교육 실시, 창업 워크샵, 해커톤 행사 등을 개최해왔다. 또한 청년 창업가들의 커뮤니티 활성화를 위해 대학가 지역의 스타벅스 매장에서 스타트업 유명인사의 멘토링 강연 등을 진행 중이다.

먹거리, 패션과 같은 도시생활문화 재해석을 통한 신규사업화 지원도 추진해왔다. 서울센터는 올해 구글캠퍼스와 공동으로 푸드테크 공모전을 개최해 50개팀을 선발하고, 국내 푸드테크 스타트업 발굴 및 육성을 지원하고 있다. 패션 분야 신진디지이너 발굴을 위해 서울 창조경제협의회 산하에 패션・디자인 분과위원회를 설치하고 협력 사업을 추진중이다.

올해 3월부터는 고용존을 구축하고 전담기업인 CJ와 함께 청년 일자리 확대에 나섰다. 매주 목요일 기업과 구직 희망 청년을 매칭하는 ‘청년 채용의 날’이 대표적인 예다. 또한 구직자의 실무역량 향상을 위해 실전 직무교육과정(8주)을 제공하고 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최양희 미래부장관, 서동록 서울시본부장, 김춘학 CJ창조경제추진단장 등 국내 주요인사들과 서울센터 보육‧지원 우수 스타트업 대표, 지역혁신기관장 등 지역 관계자들이 참여했다.

최양희 미래부 장관은 “우수한 인적자원, 투자자, 민간 창업지원기관 등 풍부한 창업 기반을 바탕으로 지난 1년간 서울센터가 창업 붐 확산과 창조경제 활성화에 기여해 온 노고”를 치하하며, “앞으로도 창업 생태계를 공고히 하는 구심점이 되어 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용호 서울센터장은 “서울센터는 ‘365일 24시간 불 꺼지지 않는 열정 공간’으로서 스타기업 발굴‧육성, 청년 고용창출 등 창조경제 성과창출에 매진하겠다“고 전했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