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의 목적은 공감…공감은 엄청난 힘을 만들어낸다

0

지난 17일 저녁 7시, 스타트업캠퍼스 2층 다목적실에서 스타트업캠퍼스 주최의 인문교양프로그램 ‘수요 인문학 콘서트’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실미도>, <국화꽃 향기>의 영화 시나리오 작가 김희재 올댓스토리 대표가 ‘무유창조 유무창조(無有創造 有無創造)’를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1

김희재 올댓스토리 대표가 ‘창조’를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김희재 대표는 2004년 <실미도>로 대종상영화제 각색상을 수상했다. 영화 시나리오 외에 만화 스토리 작가로 활동하기도 했다. 그녀가 대표로 있는 스토리텔링 회사 올댓스토리는 유명 만화 시리즈 ‘마법천자문’의 스토리 제작에 참여하기도 했다. 스토리텔링 전문가인 김 대표의 이야기를 듣기 위해 약 80명의 관객이 스타트업캠퍼스를 찾았다.

2

최한솔 밴드가 오프닝 공연을 펼치고 있다

싱어송라이터 최한솔씨와 그의 밴드의 유쾌한 공연으로 행사가 시작되었다. 공연 뒤 무대에 오른 김 대표는 ‘창조’에 대한 화두를 던지며 강연을 시작했다.

그녀는 창조에 있어 중요한 것은 ‘내가 상대에게 증명하고 싶은 가치가 무엇인가’를 확실히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단순히 정보(info)를 전달하는 것은 기계가 인간보다 나을 수 있다. 하지만 가치를 창출하고 공유하는 것은 인간 고유의 영역이라 생각한다”면서 “바로 그 가치를 전달하는 방식이 바로 이야기(story)”라고 말했다.

그녀는 “사람들은 내가 재밌어하는 것을 재밌다고 말해줄 사람과 이야기를 하고 싶어 한다. 즉, 이야기는 공감을 목적으로 한다. 그리고 공감은 ‘움직임’을 만들어낸다. 놀라운 힘과 헌신, 그리고 사랑을 만들어낸다.”고 말했다.

3

김희재 대표가 ‘why’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김 대표는 ‘누가,’ ‘무엇을,’ 어떻게’보다 중요한 것은 ‘왜(why)’라고 밝혔다. 그녀는 “아무리 좋은 의도를 가진 정책이라도 ‘왜’를 제대로 설명하지 못한다면 받아들여지지 못한다”면서 “따라서 자신의 이야기로 타인을 감동시기기 위해서는 ‘왜’를 설득시킬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녀는 인간은 이성보다는 직관으로 판단을 내리는 존재이기 때문에, 설득에 있어 ‘정보’보다는 ‘이야기’가 중요하다는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가령, 스타트업 IR에서도 단순 수치를 나열하기보다는 ‘왜 내가 이 일을 하게 되었나’와 같은 개인적 동기를 풀어놓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조언하며 강연을 마무리했다.

수요 인문학 콘서트는 매주 수요일 저녁 7시에 스타트업캠퍼스에서 진행된다. 25일에는 시집 <당신은 어디론가 가려 한다>의 저자 이병률 시인이 강연을 가질 예정이다. 8월부터는 스탬프북 이벤트가 진행되며, 매주 참가해 이를 완성하면 연말에 상품을 받을 수 있다. 강연 신청은 온오프믹스() 혹은 현장에서 접수할 수 있다. 참가비는 무료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