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케어 스타트업 ‘나무’, ‘TRANS Conference 2016’ 피칭대회 대상 수상

0

헬스케어 스타트업 나무(NAMU)가 자사의 거북목 교정 웨어러블 기기 ‘알렉스’를 앞세워 지난달 27~28일 대만에서 열린 ‘TRANS Conference 2016’ 피칭대회에서 1위에 올랐다.

나무_대상수상_1
K-ICT 본투글로벌센터는 입주사이자 멤버사인 나무가 미국, 포르투갈, 대만, 홍콩, 중국, 일본, 한국 등 전 세계 40개 헬스케어 스타트업이 경쟁을 펼친 피칭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했다고 2일 밝혔다.

나무가 참가한 1,000여명 규모의 TRANS Conference 2016은 헬스케어 분야 유망 스타트업의 네트워킹과 성공적인 글로벌 진출 기회를 주선하고자 대만 대표기업 Foxconn의 자회사 Yonglin Healthcare Foundation의 인큐베이터 H.Spectrum이 올해 처음으로 개최한 행사다.

‘Global Healthcare Founders Meet in Asia’를 주제로 한 이번 행사에서는 피칭대회 이외에도 헬스케어 관련 전시부스 및 연사발표, 패널토의 등이 진행됐다.

김영훈 나무 대표는 “전 세계 헬스케어 스타트업들과의 경쟁을 통해 나무의 거북목 교정기기 알렉스 제품의 가치가 인정받을 수 있어 기쁘다”며 “많은 사람들이 필요로 하는 문제를 쉽고, 스마트하게 풀어냈다는 심사평을 받은 만큼 앞으로 전 세계로 진출해 한국 스타트업을 널리 알릴 수 있도록 더 열심히 노력할 것”이라는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어 김 대표는 “나무는 앞으로 자세 건강전문 기업으로서 목 자세뿐만 아니라 일상 생활에서의 다양한 자세들을 관리해주는 제품을 개발해 나갈 것”이라며 “특히 올 하반기에는 자세의 중요성과 ‘알렉스’를 국내외에 알리는 다양한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종갑 본투글로벌센터장은 “대만은 각 나라의 스타트업 관계자들이 눈 여겨 보고 있는 타깃 시장이자 테스트베드 시장으로서 매력이 높은 나라다. 이러한 곳에서 한국 스타트업 나무가 전 세계에서 모인 쟁쟁한 기업들 중 가장 많은 눈길을 끌었다는 것은 앞으로의 발전가능성이 무한하다는 것을 검증해 주고 있다”라며 “특히 최근 들어 국내외 적으로 헬스케어 분야 스타트업들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는 만큼 글로벌 진출에서 좋은 결과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