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루프, 서강대와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화폐 플랫폼 ‘서강코인’ 개발

블록체인 전문기업 더루프가 서강대학교 내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화폐 플랫폼인 ‘서강코인’의 개념증명(PoC)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21일 밝혔다.

서강코인은 서강대학교 학생 및 교직원들이 스마트폰에서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고 돈을 충전하여 사용할 수 있는 디지털화폐 플랫폼이다. 화폐단위는 기존화폐와 1대1 비율로 교환이 가능하다. 현재는 QR코드 방식으로 결제와 송금을 할 수 있지만 향후에는 바코드, NFC 등 다양한 방식으로 거래가 가능하도록 개발 중이다.

더루프는 지난 달 17일부터 서강대학교 내 일부 시범 상점을 대상으로 개념증명 작업을 진행하여 서강코인의 효용성을 확인했다. 이를 시작으로 더루프는 본격적으로 서강대학교내 매장과 주변 상가로 사용처를 확대할 계획이다.

더루프의 디지털화폐 플랫폼은 차세대 보안 기술로 주목받고 있는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여 각 계좌의 지갑주소로 현금의 흐름을 검증하기 때문에 해킹으로부터 안전하다. 더루프는 자사가 보유한 기술력을 활용, 블록체인의 안전성에 편의성을 더한 디지털화폐로 발전시킬 예정이다.

서강대학교 산학협력단 관계자는 “더루프와의 협력을 통해 교내 사용자들이 안전하고 편리한 서강코인을 국내 대학 최초로 사용해볼 수 있는 스마트한 결제 환경을 구현하게 됐다”며, “서강코인 개념증명에 참여한 학생들이 결제시 지갑에서 현금이나 신용카드를 꺼낼 필요가 없고, QR코드만으로 결제하고 송금할 수 있어 편리하다는 의견을 나타냈다”고 말했다.

더루프 이경준 대표는 “공인인증서를 등록하는 등 절차가 복잡하고 보안에 취약한 기존의 송금 및 결제 서비스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디지털화폐에 블록체인을 접목시켰다”며, “더루프의 디지털화폐를 사용자의 다양한 수요에 맞춘 서비스로 발전시켜, 교내뿐만 아니라 지자체 및 기업 등으로 사용처와 사용자의 범위를 넓혀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더루프는 서강대학교 LINC사업단의 아이디어사업화 프로그램을 통해 옐로금융그룹과 서강대학교 산학협력단이 공동으로 사업화를 추진중인 블록체인 전문 기업으로, 지난 8월 서강대학교 산학협력단과 핀테크 기술협력 및 상호교류를 강화하고 다양한 산학협력 모델을 발굴하기 위한 포괄적 업무 협약(MOU)을 체결한 바 있다.

%ec%84%9c%ea%b0%95%ec%bd%94%ec%9d%b8poc_%ea%b2%b0%ec%a0%9c%ea%b8%88%ec%95%a1%ec%9e%85%eb%a0%a5-1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