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스타트업포럼, 발족식 개최

16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이 26일 발족식을 개최하고, 공식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은 스타트업 스스로 생태계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목적으로, 대표 스타트업 30여 개사가 지난 5월부터 준비한 끝에 창설됐다.

포럼 의장으로는 김봉진 대표가 추대되었으며, 운영위원으로 비네이티브 김문수 대표, 야놀자 이수진 대표, 온오프믹스 양준철 대표, 이음 김도연 대표, 한국NFC 황승익 대표가 선임되어 코리아스타트업포럼 발족을 준비했다.

김봉진 의장과 운영위원들이 ‘코리아스타트업포럼’ 발족식을 진행하고 있다.

발족식은 100여 개의 스타트업 및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현대원 청와대 미래수석, 김상헌 인터넷기업협회 회장(네이버 대표) 등 정부, 인터넷기업, 스타트업 협력 단체 등에서도 참석하여 발족을 축하했으며,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박원순 서울시장은 영상을 통해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을 응원했다.

이날 김봉진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의장은 “스타트업의, 스타트업에 의한, 스타트업을 위한 포럼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고, 특히 초기 소규모 스타트업들이 기업가정신을 바탕으로 한 혁신적 비지니스 모델을 실험해 볼 수 있는 사회적 여건을 만들 수 있는 포럼이 되도록 힘쓰겠다”고 포럼 출범을 선언했다.

이후 진행된 토크콘서트에서는 운영위원을 주축으로 포럼 발족의 필요성, 스타트업의 규제, 투자 등 애로사항, 스타트업 생태계 발전방향, 추후 분과별 포럼 발전 방향을 제시했다.

추후 포럼은 분기별로 스타트업 분야의 당면과제 및 각종 현안을 다루는 정기포럼을 개최할 예정이며, 규제개선, 교육, 투자, 네트워크 등 다양한 사업도 전개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김봉진, “스타트업의, 스타트업에 의한, 스타트업을 위한” 코리아스타트업포럼 만들 것

About Author

강태욱 벤처스퀘어 매니저
/ taeuk119@venturesquare.net

경영학을 전공했고, 공공기관에서 2년간 인큐베이터로 일했다. 관심 분야는 마케팅/비즈니스 모델 설계이며, '창업보육전문매니저 한 권으로 끝내기'라는 문제집을 집필하기도 했다. 벤처스퀘어에서 인터뷰, 현장취재 등을 했었으며, 현재 스타트업 발굴, 신사업 기획, 운영 등을 담당하고 있다. 가끔 머슴 역할도 한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