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콘텐츠를 위한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새로운 제안, ‘2016 Knock with cel’ 개최

19

문화체육관광부과 한국콘텐츠진흥원은 13일 오후 1시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cel벤처단지 지하1층 cel스테이지에서 우수 융복합 콘텐츠 기업의 투자 활성화 및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2016 Knock with cel’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작년에 이어 세 번째로 열리는 KNock은 ‘K-콘텐츠를 위한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새로운 제안’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특히 이번 Knock은 문화창조융합벨트의 거점인 cel벤처단지의 대규모 오픈IR 프로그램인 ‘cel Demoday/IR’과 연계하여 cel멤버십기업들의 참여로 이루어져 그 의미를 더하고 있다. 이번 행사의 참여기업들은 6주간의 IR 교육 및 멘토링을 통해 역량을 강화하여 성공적인 투자를 유치할 수 있도록 지원받았다.

이번 2016 Knock with cel 행사는 다양한 국내외 투자자 및 바이어들의 참여를 통해 우수 콘텐츠의 투자유치와 아시아 시장으로의 진출 계기를 마련한다. 국내 VC로는 대성창업투자, 보광창업투자, 에스엠콘텐츠인베스트먼트, 유니온투자파트너스, 에스엠콘텐츠인베스트먼트 등 약 30여개의 투자기관이 참여해 피칭 기업들의 경쟁력과 콘텐츠의 우수성을 평가하고 투자할 예정이다. 또한, SinoAngel Co.의 워이쓰민(魏世敏) CEO와 상해우런투자컨설팅유한공사(上海戊壬投资咨询有限公司) 리쉰(李熏) 총감 등 중국내 투자기관 및 영화, 방송, 애니메이션 등 콘텐츠 기업 대표들도 기업 피칭을 참관하고 네트워킹에 참여할 예정이다.

특히, 중국 보안시장에서 95%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안티바이러스 기업이자 중국 최대 안드로이드 마켓을 보유하고 있는 중국 Qihoo 360의 사진홍(谢镇鸿) 부사장은 이번 행사에서 미디어 콘텐츠 트렌드에 대한 특별한 강연을 들려준다. 또한, 국내 스타트업의 중국 진출 가교 역할을 하고 있는 매쉬업엔젤스의 이택경 대표가 특별 연사로 참여해 투자유치 전략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 IR피칭에는 매크로그래프(기술IP 기반), 샤플(크라우드 디자인 플랫폼 Like Make Sell), 아이포트폴리오(클라우드 기반 영어교육 콘텐츠 플랫폼 Spindle Books), 엠랩(Play video Tag mSTUV), 앤플랫폼즈(약초 콘텐츠 및 상품 큐레이션 데일리 허브), 오브이엔(글로벌 창작자 네트워크 서비스 플랫폼 Creavorite), 이노마드(세상에서 가장 작은 수력 발전소 이스트림), 키링(애니메이션 스푸키즈), 픽셔너리 아크팩토리(애니메이션 스페이스드론) 등 9개 융복합 콘텐츠 기업이 참가한다.

행사 첫날인 13일은 기업들의 공개 피칭 및 국내외 연사특강을 비롯하여 13개 우수 융복합 콘텐츠 기업들이 cel스테이지에 마련된 K-콘텐츠 전시존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인다. 또한, cel벤처단지 입주기업인 홍당무와 국내 투자사인 피앤아이인베스트먼트, 국내 최초 미디어아트 전시를 선보인 미디어앤아트와 컴퍼니케이파트너스가 투자조인식을 체결하며, 픽셔너리아트팩토리는 네온테크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융복합 콘텐츠 사업에 진출할 예정이다. 14일은 40여개의 콘텐츠 기업들과 국내외 투자기관 및 바이어와의 비공개 비즈매칭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2016 Knock with cel 행사는 cel벤처단지 기업뿐만 아니라 투자기관, 투자자, 엑셀러레이터, 일반 기업인 등 누구나 사전 신청을 통해 기업 투자피칭과 다양한 콘텐츠 기업들의 전시존을 참관하고 투자기관과의 네트워킹에도 참여할 수 있다. 신청은 홈페이지

한국콘텐츠진흥원 송성각 원장은 “KNock이라는 브랜드에 문화창조융합벨트의 거점인 cel벤처단지의 상징성이 더해져 국내 우수 콘텐츠의 우수성을 알리는 더욱 뜻 깊은 시간이 될 것이며, 이를 통해 콘텐츠 기업들의 투자 활성화 및 해외 진출을 위한 지원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About Author

김상오 기자
/ shougo@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미디어 팀장. 일본 니혼대에서 신문학과 학사, 인터넷 저널리즘의 자정작용에 대한 논문 “政治キャンペーンにおけるネット利用の可能性と問題に関する一考察”으로 석사를 이수했다. IT 전문 월간지 PC사랑에서 하드웨어와 관련된 기사를 취재했으며, TNM을 거쳐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와 함께 삼성전자 홍보 미디어를 운영했다. 현재 벤처스퀘어 미디어 운영과 홍보&제휴 업무를 담당, 일본 스타트업 기사를 전담하고 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