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 K-스타트업’ 청년창업가들 ③] 페달링 공대선 대표

12

더 팽팽하고 더 뜨거워졌다. 청년창업가들의 뜨거운 도전이 여름 더위도 무색케한다. 미래창조과학부, 중소기업청, 국방부, 교육부, 총 4개의 정부기관이 함께하는 역대 최대 규모 창업 서바이벌 ‘도전! K-스타트업’의 우승후보 10팀을 만나 그들의 치열함을 엿보았다. <편집자 주>

“학원보다 싼 과외에 도전하다!”

우리나라의 연간 사교육비 시장 규모는 33조 원에 달한다. 국가 예산의 8%를 넘는 수치다. 사교육 시장에 대해 말들이 많지만, 현실을 부정할 수는 없다. 달리 말하면 사교육 시장에 사업 기회가 넘쳐난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교육서비스로 창업에 나선 페달링의 공대선 대표와 정인중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도 이와 같은 생각을 했다. 이들을 만나 창업 이야기를 들어봤다.

경영학도와 엔지니어의 만남

공 대표는 현재 울산과학기술원(UNIST) 기술경영전문대학원(MOT)에 재학 중이다. 그는 “새로운 시대에는 융합형 인재를 원하기에 경영과 기술을 모두 배우고 있다”고 밝혔다.

정 엔지니어는 같은 대학에서 컴퓨터공학과를 전공하고 있으며, 복수전공으로 경영학을 배우고 있다. 경영학을 복수전공하는 이유에 대해 그는 “스타트업 초기 멤버로서 기술 개발도 중요하지만, 경영 또한 중요하다고 생각해 둘 다 배우고 있는 중”이라며 웃었다.

페달링 공대선 대표와 팀원들의 업무 모습. (출처=페달링)

페달링을 창업하기까지

공 대표는 대학교 1학년 때 추천형 블로그 서비스로 처음 창업을 했다. 서울로 진출한 그는 서울벤처인큐베이터 등 다양한 곳에서 도움을 받았다고 한다. 그러나 현실의 높은 벽을 경험하면서 ‘지금 나이에 하기에는 벅찬 일’이라고 생각해 창업을 접고 당시 도움을 받았던 대표의 회사에서 근무하게 된다.

정 엔지니어는 오랫동안 게임 개발 및 운영을 해왔다. 이렇게 다른 길을 걸어온 두 사람이 어떻게 교육서비스라는 창업에 함께 뛰어들 수 있었을까?

공 대표는 청업을 접고 일을 하는 동안에도 창업에 대한 욕구를 계속 갖고 있었다. 그래서 근무를 시작한 지 6개월 만에 다시 학교가 있는 울산에 내려온다.

부모님께 용돈을 달라기엔 머쓱한 나이. 과외로 용돈을 충당하려 했지만, 그마저도 힘들었다. 전단지라도 돌려야겠다는 생각에 아르바이트를 찾다가, 과외 매칭 서비스라는 아이디어가 떠올랐다.

과외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 (출처=페달링)

당시만 해도 평생을 걸 만한 사업이라 생각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과외를 중계하다 보니 시장 크기보다 서비스가 열악하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게다가 자녀를 사랑하는 마음을 이용하는 나쁜 사람들도 많아 분노도 느꼈다. 그런데도 많은 사람이 어쩔 수 없이 비싼 과외를 택하는 현실을 보았다.

“비싼 과외비를 대중화시킨다면 대한민국 교육이 바뀔 수 있지 않을까?”

그는 앱이나 웹으로 과외선생이 과외 노트를 기록하고, 학부모가 그 노트를 통해 체크하는 과외관리서비스를 시도했다. 처음에는 고전을 면치 못했지만 가뜩이나 사교육 논란이 있는 과외 시장이 더욱 투명하게 유지되려면 제대로 된 관리가 반드시 선행돼야 한다고 믿었다.

그렇게 일대일 과외 서비스가 어느 정도 자리를 잡게 됐지만, 여전히 비용이 비싸 많은 학생이 서비스를 받지 못한다는 사실이 안타까웠다. 그래서 4명이 모여 공부하는 그룹과외를 시작했다. 1인당 비용도 더욱 저렴해졌다.

학부모들은 일단 과외비가 학원비보다 싸다는 점에서 페달링을 좋아하기 시작했다. 또 관리가 잘 이뤄지고 있다는 점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평가를 하는 사람들이 점점 많아졌다.

설명회를 열어 학부모들에게 정보를 전달하고 있는 모습. (출처=페달링)

청년 창업가를 위한 정부의 아낌없는 지원

정 엔지니어는 울산 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교통비와 출장비, 네트워킹 등 기본적인 지원을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스타트업 초기에 도움받을 곳이 의외로 많다는 사실에 놀랐다. 특히 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공 대표는 “창조센터뿐 아니라 울산과기대의 창업진흥센터와 ‘CE2’에서 사무실과 출장비, 네트워킹 비용, 멘토링 등 다양한 도움을 받았다.”고 말했다. 특히 LA에서 한 달간 머물면서 미국시장을 테스트해보는 프로그램인 ‘UniStrong’에 1기로 참여해 미국 투자의 계기도 잡았다.

이번 창업 서바이벌에서 우승 후보 10팀에 선정된 비결에 대해 정 엔지니어는 “포기하지 않았고 본질을 놓치지 않으려 노력한 것이 주효한 것 같다. 사실 그동안 정말 포기하고 싶었던 순간들이 많았는데, 학생들과 학부모님들의 반응을 보며 힘든 순간들을 버텼던 것 같다”고 말했다.

시작은 중고생 교육으로 시작했지만, 언젠가는 꽃꽂이부터 포토샵, 바이올린, 바리스타 등 대한민국이 배우는 모든 것들을 서비스하고 싶다는 페당링. 자전거의 페달을 밟듯이 이번 대회를 기점으로 더욱 힘차게 페달을 밟아 더욱 성장해나갈 수 있길 바란다.

<도전 K 스타트업 2016>은 스타트업 창업 열기를 조성해 대한민국의 신성장동력을 창출하고 각종 사업모델과 아이디어의 경연을 통해 벤처기업의 확산과 발전을 도모하고자 제작된 프로그램이다. 총상금 11억 원 규모의 서바이벌 형태로 진행, 최종우승자에게 대통령상과 상금 2억 원이 수여된다.

About Author

/ editor01@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에 기고된 글입니다. 벤처스퀘어에 기고를 원하시는 분들은 editor@venturesquare.net 으로 문의를 주시면 편집팀에서 검토 후에 업로드 해드립니다. 많은 참여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