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소설 플랫폼’ 래디시, 美 투자자들로부터 22억 투자 유치

16

래디시 미디어가 그레이록 파트너스, 로워케이스 캐피털 등 기관 투자자들과 실리콘밸리의 엔젤투자자들로부터 약 190만 달러(한화 약 22억 원)의 초기 투자를 유치했다고 14일 밝혔다.

래디시 미디어의 ‘래디시’는 국내 웹툰의 ‘미리보기 부분 유료화 모델’을 적용한 ‘웹소설 플랫폼’이다. 래디시 미디어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2월 14일 미국과 영국 등에 출시한 이후 현재 안드로이드와 아이폰 앱스토어 책/독서 부문에서 매출 3위~10위의 순위를 기록하고 있다.

래디시 미디어에 투자한 그레이록 파트너스는 구인 구직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링크드인’의 공동설립자이자 회장인 리드 호프만 등이 파트너로 활동하고 있으며, ‘페이스북’, 숙박 공유 플랫폼 ‘에어비앤비’, 이미지 기반 소셜네트워크인 ‘인스타그램’ 등의 초기 투자한 바 있다.

영미권 웹소설 플랫폼 ‘래디시’가 미국 투자자들로부터 190만 달러(한화 약 22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로워케이스 캐피털은 크리스 사카가 창업한 벤처캐피탈로 트위터, 우버, 인스타그램, 킥스타터 등에 첫 엔젤투자를 한 바 있으며, 포브스가 선정한 ‘미국 벤처캐피탈 역사상 가장 높은 수익률을 기록한 펀드’를 운영하고 있다.

또한, 한국 초기 투자 전문 벤처캐피탈인 ‘본엔젤스벤처파트너스’와 ‘집 없는 억만장자’로 유명한 니콜라스 베르그루엔, 유쿠의 첫 투자자인 청웨이 캐피탈 대표 에릭 리, ‘조이 럭 클럽’의 작가인 에이미 탄 등이 엔젤투자 형태로 참여했다.

이뿐만 아니라, 초기 투자자를 대표해 세계 최대 데이팅 앱인 틴더(Tinder)의 제품 총괄 부회장인 엉커 재인 (Ankur Jain)이 사외이사로 참여하게 된다.

이승윤 래디시 미디어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국내와 중국 시장에서 이미 증명된 비지니스 모델을 영미권에서 선보일 수 있어 기쁘다”라며 “250만 명의 작가를 통해 중국에서 가장 큰 IP 생태계를 만들었던 웹소설 플랫폼 샨다문학처럼 영미권에서 수많은 인디 작가가 활동할 수 있는 플랫폼을 형성해 빅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IP 산업을 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About Author

강태욱 벤처스퀘어 매니저
/ taeuk119@venturesquare.net

경영학을 전공했고, 공공기관에서 2년간 인큐베이터로 일했다. 관심 분야는 마케팅/비즈니스 모델 설계이며, '창업보육전문매니저 한 권으로 끝내기'라는 문제집을 집필하기도 했다. 벤처스퀘어에서 인터뷰, 현장취재 등을 했었으며, 현재 스타트업 발굴, 신사업 기획, 운영 등을 담당하고 있다. 가끔 머슴 역할도 한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