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얼라이언스-플래텀, ‘제1회 중국의 한국인’ 성황리에 개최

17

스타트업 얼라이언스는 플래텀과 함께 주최한 ‘제1회 중국의 한국인’ 컨퍼런스를 18일 네이버 그린팩토리 커넥트홀에서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올해 처음 개최된 ‘제1회 중국의 한국인’ 컨퍼런스에는 중국에서 활약하는 12명의 한국인 현지 창업가와 투자자, 중국기업 재직자들이 연사로 나섰으며, 중국의 기업 문화와 중국 시장 현황, 중국에서의 창업 환경에 대한 생생한 노하우를 전했다. 또한, 두 차례의 패널토론이 마련되어 연사와 청중이 중국 시장 현황과 정보를 함께 공유했다.

‘제1회 중국의 한국인’ 컨퍼런스에서 패널토론이 진행되고 있다.

컨퍼런스의 첫 번째 주제였던 ‘중국에서 일하기’ 시간에는 중국 대표 인터넷 기업 ‘BAT(바이두, 알리바바, 텐센트)’에서 재직 중인 한희주 알리바바픽쳐스 프로듀서와 양진호 텐센트 프로듀서, 권현돈 알리페이코리아 전 지사장이 중국 IT 대기업 문화에서 겪은 중국의 기업문화에 대해 공유했다.

이어진 ‘중국 이모저모 살펴보기’ 시간에는 산업군에서 활약하는 조상래 플래텀 대표와 정원선 화이브라더스 본부장, 박대웅 윌인터내셔날 대표가 빠르게 변화하는 중국 시장에 대한 각자의 시각을 소개했다. 한-중 스타트업에 활발하게 투자하고 있는 LB인베스트먼트의 박순우 상무와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의 장흥선 팀장은 중국을 중심으로 한 생생한 투자현장 이야기를 전했다.

마지막 주제에서는 한국 스타트업의 현지 진출담을 공유하기 위해 이승규 스마트스터디 CFO, 안준한 87870 최고운영자, 강준구 머니락커 대표, 박재희 스타트업엑스 중국 총괄 이사가 연사로 나섰다. 연사들은 패널 토의 시간 동안 실시간 청중 응답 시스템 심플로우(symflow)를 이용해 청중이 올린 질문에 답했다.

‘제1회 중국의 한국인’ 컨퍼런스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임정욱 스타트업 얼라이언스 센터장은 “중국 시장 진출을 꿈꾸는 참가자들이 중국 IT산업 현장에 대한 실질적인 정보를 만날 수 있는 컨퍼런스였다”며 “컨퍼런스에서 공유된 노하우를 통해, 한국 인재들이 중국에 진출하고 성공하기 위해서는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지 배울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플래텀 조상래 대표는 “중국의 IT와 비즈니스 환경이 급속도로 변화하는 데 반해 이에 대한 정보는 정확하지 않았다. 이번 컨퍼런스는 현지에서 고군분투하는 창업자와 투자자, 대기업 관계자들의 입을 통해 현실적인 정보를 접할 수 있었던 행사였다”고 자평하며, “이번 컨퍼런스가 시발점이 되어 중국과 한국을 잇는 ICT 관련 인적 네트워크가 형성되게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제1회 중국의 한국인’의 연사 발표 자료와 현장 동영상은 네이버 캐스트, 유투브를 통해 공유될 예정이다.

About Author

/ editor@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편집팀에서 배포하는 콘텐츠입니다. 벤처스퀘어는 1인 창조기업, 청년기업, 벤처 기업 등을 대상으로 대기업/중소기업/벤처기업/연구기관 등에서 선보이는 기술, 제품, 트렌드, 컨설팅 등의 다양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아울러 디지털 시대에 어울리는 라이프 스타일에 대한 콘텐츠도 만나 보실 수 있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