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T Biz Factory 2기 중국 심천 방문…”중국 현지 협력 업체 만날 기회 얻어”

14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의 위키팩처링 캠프 & IoT pre-엑셀러레이팅 IoT Biz Factory(이하 IBF) 2기에 참가 중인 스타트업 9개 팀이 11월 1일부터 4박 5일 일정으로 중국 심천과 동관을 방문해 중국의 제조업 생태계를 경험하고 돌아왔다. IBF는 경기혁신센터와 경기콘텐츠코리아랩(성남산업진흥재단)이 IoT 스타트업의 글로벌양산 네트워크 구축과 시제품 제작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한 IoT Pre-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이다.

지난 8월 IBF 해외 프로그램을 통해 심천을 다녀온 1기에 이어 이번 2기는 동관 지역까지 방문 기관을 확대해 참가팀들의 해외 네트워크 확장에 주력했다. 또 이번 탐방은 기업들의 사전 조사를 통해 방문 기관을 미리 선정하는 등 각 팀들에게 보다 실직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방향으로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이번 탐방에 참여한 2기 스타트업은 아티슨앤오션, 나리지식앤컴퍼니, 헥사팩토리, 비투코리아, 엠버저, 이드웨어, 캐비넷, 플레이코드, 아이디어웍스 등 총 9개 팀이다.

img_7618

본격 탐방이 시작된 2일 첫 방문 기관은 가구금형 전문 업체 MGT다. MGT는 IBF 운영기관인 액트너랩 관계사이자 2기 기술 멘토로 참여하고 있어 탐방기간 동안 각 팀들에게 적합한 기관들을 추가로 소개해 주기도 했다.

이어 방문한 곳은 IoT 기기 외형을 만드는 금형업체 동신몰드. 팀들은 공장 내부를 견학하며 공장에서 제작 되고 있는 제품들을 살펴보고, 견학 후엔 향후 사업 전개를 위한 팀별 미팅도 진행됐다.

img_7624

img_7632

동신몰드 앞에서 IBF 2기

엠버져 이성규 팀장은 “금형에 대한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있는 엠버져의 경우 이번 금형업체 방문이 큰 의미가 있었다” 며” 현재 제품의 디자인 변경과 사이즈 변경을 고민 하고 있어 향후 실제 협력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 고 말했다.

모든 팀들이 관심을 둔 CNC 가공업체 신우 CNC 에서는 40여 대 이상의 CNC 커터가 정교하게 제품을 만들어내는 과정을 볼 수 있었다. 신우 CNC는 중국 BYD 핸드폰 프레임제조사이기도 하다. 탐방팀들은 가벼운 금속(알루미늄 등)을 가공하는 업체 외에도 무거운 금속(철)을 다루고 잘라내는 업체인 절삭기업업체 화성공업도 찾았다.

img_7651

신우 CNC

img_7655

화성공업

셋째 날에는 팀들에게 보다 실질적인 교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개별적으로 기관을 방문하는 시간이 주어졌다. 마그네슘 관련 업체 밍이 하드웨어와 체중계 업체 헹첸 체중계 두 곳을 함께 방문한 것을 제외하고 각 팀들은 사전 방문하기로 한 기관들을 찾았다.

레이저 조각(크리스탈)업체인 광웨이 테크놀로지에 조각 단가문의를 위해 방문한 플레이코드는  300여 개의 샘플을 제작해 현재 진행하고 있는 사업에 적용해 볼 예정이다. 또 스마트워치 제작업체인 자이웨어’에 방문한 이드웨어와 아이디어웍는 자이웨어와 협업 중인 SW개발업체와 추가 미팅을 진행하기로 하는 등의 성과를 얻기도 했다.

img_7706

스타긱에서 멘토링 받는 2기 팀들

img_7703

탐방 마지막 날인 4일에는 지난 1기 프로그램때도 방문했던 스타긱을 찾았다. 중국 전역에 약 5개의 센터를 보유하고 있는 스타긱은 레노버가 만든 엑셀러레이터로 투자, 액셀러레이팅에 주력하고 있다. 탐방팀은 스타긱 총 책임자인 팽용이 진행하는 강연을 듣고, 공장을 방문해 현장 교육도 받았다. 스타긱 방문은 이론과 실무가 적절하게 조화돼 팀들의 만족도가 높았다.

img_7713

스타긱 공장방문

모든 일정을 마친 2기들은 업체별 매칭 방문을 통해 실질적인 협력 방안을 모색할 수 있었다는 점에 대해 특히 만족감을 드러냈다.

케비넷의 최윤진 대표는 “각 스타트업별 컨셉에 맞는1:1 업체 매칭 시스템에 매우 만족스러웠던 프로그램이었다” 며 “이번 경험을 통해 중국 양산 업체에 대한 선입견이 없어지기도 했다” 고 탐방 소감을 밝혔다.제품 패키지를 위해 샤오미 휴대폰 박스를 제작업체 동승 프린팅에 방문한 비투코리아 이창하 대표 역시 미팅을 통해 포장샘플 제작 및 견적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였으며 샘플 제작 이후 국내업체와의 추가비교를 통해 협력진행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img_7699

아브리스에 방문한 헥사팩토리

드론용 낙하산 제작 가능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심천 아브리스와의 개별 미팅을 진행한 헥사팩토리 김성민 대표는 “도안 및 원단 재질 그리고 낙하산 줄 등 중국 내에서 자재 수급이 가능하고, 다양한 형태로 제작이 가능할 것으로 보여 이를 기반으로 향후 협력을 진행할 의사가 있다” 고 말했다.

5일 한국으로 돌아온 팀들은  9일(수)에 열리는 IBF 최종 데모데이에 참석한다. 데모데이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다섯개 팀은 1기 우수팀과 함께 11월 16~17일에 열리는 글로벌스타트업컨퍼런스 2016 : 가을 피칭 무대에서 타 스타트업 기관 보육 기업들과 경합을 펼치게 된다.

 

 

About Author

주승호 기자
/ choos3@venturesquare.net

그 누구보다 스타트업 전문가이고 싶은 스타트업 꿈나무. 캐나다 McMaster Univ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경제지, 영자지를 거쳐 벤처스퀘어에서 4년째 스타트업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스타트업을 만났을 때 가장 설렙니다. 스타트업에게 유용한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