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픽, 지스타 2016을 통해 게임 마케팅의 트렌드가 된다

17

모바일 마케팅 플랫폼 기업 오드엠이 11월 17일부터 19일까지 열리는 ‘지스타(G-Star) 2016’의 B2B관에 부스로 참가한다고 10일 밝혔다.

오드엠은 2013년 국내 최초로 성과형 인플루언서 마케팅 플랫폼 ‘애드픽(Adpick)’을 출시한 모바일 IT 스타트업이다. 애드픽은 SNS에서 영향력이 큰 소셜 인플루언서들이 애드픽에 등록된 앱이나 동영상을 홍보하는 콘텐츠를 직접 작성해 자신의 SNS에 포스팅한 후, 그 성과만큼 수익을 얻을 수 있는 마케팅 서비스다. 애드픽은 11월 현재 인플루언서 회원 수 43만 명, 인플루언서에게 지급한 성과 수익 지급금 100억 원을 돌파하면서 인플루언서 마케팅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했다.

%ec%98%a4%eb%93%9c%ec%97%a0_%ec%95%a0%eb%93%9c%ed%94%bd-%ec%a7%80%ec%8a%a4%ed%83%80-%eb%b6%80%ec%8a%a4-%ec%a1%b0%ea%b0%90%eb%8f%84

오드엠은 이번 지스타 2016에서 게임 사용자 확보를 위한 최적의 마케팅 솔루션으로 애드픽을 적극 홍보한다는 계획이다. 애드픽은 실제 게임을 즐기는 진성 유저의 유입률이 높고 앱 다운로드 후 지속적으로 사용하는 유저의 비율인 ‘잔존율’이 높아 게임 마케팅에 효과적이다. 인플루언서 회원들이 서비스 사용 후기를 콘텐츠로 작성해, 보는 사람의 거부감을 최소로 줄인 정보성 네이티브 광고이기 때문이다.

또한 애드픽은 블로그, 커뮤니티, 페이스북 등 다양한 SNS를 동시에 사용하기 때문에 단기간 내 파급력 있게 콘텐츠를 확산시킬 뿐만 아니라 광고 캠페인 종료 후에도 포스팅 콘텐츠가 남는다는 것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게임 출시 초기에 이슈를 만들어 대중적 관심을 모을 수 있으며, 광고가 끝난 후에도 추가적 사용자를 확보할 수 있다. 이밖에도 애드픽은 앱 설치 실행 등 광고 성과가 발생할 경우에만 과금하기 때문에 광고 예산을 경제적으로 운영할 수 있다.

박무순 오드엠 대표는 “애드픽은 게임의 출시 전부터 출시 후 지속 운영까지 단계별 목표를 위한 다양한 마케팅 서비스를 제공하기 때문에 장기적 관점에서 게임 마케팅을 진행하는 데 효과적이다”라며 “이번 지스타를 통해 게임 마케팅의 트렌드로 떠오른 애드픽의 효과를 알리는 한편, 신뢰에 기반한 마케팅 파트너로서 애드픽을 알리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애드픽을 활용한 광고주가 다시 또 다른 광고 캠페인을 진행하는 재집행률은 96%에 달한다.

%eb%b7%b0%ed%8b%b0%ed%81%ac%eb%a6%ac%ec%97%90%ec%9d%b4%ed%84%b0_%eb%82%98%eb%a6%ac

오드엠은 지스타의 애드픽 부스를 방문하는 관람객을 대상으로 서비스 이용 요금 할인, 추가 혜택 제공, 중소 게임사 마케팅 지원 등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또한 MCN 업체인 SNS엔터테인먼트 소속 뷰티 크리에이터 ‘나리’가 부스를 홍보하는 모델로 나설 예정이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