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C 2016:FALL] 한국은 더 많은 ‘액셀러레이터’와 ‘연쇄창업가’가 필요하다

19

글로벌 스타트업 컨퍼런스 2016:가을(이하 GSC 2016)이 이튿날인 17일 판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국제회의장에서 개최됐다.

컨퍼런스 첫 번째 연사로는 김유진 스파크랩 대표가 나섰으며, “스타트업과 액셀러레이터의 미래”라는 주제로 액셀러레이터가 왜 생태계에 나타났고 필요한지를 이야기했다.

김유진 대표는 “초기 자금을 많이 들이지 않고도 스타트업을 할 수 있는 시대기 때문에 전 세계적으로 스타트업 붐”이라며 “투자자들은 어떤 스타트업이 잘하는지 찾기 힘들고, 스타트업은 이를 증명하는 것이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기 때문에 액셀러레이터들이 필요해졌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과거의 1년간 계획하던 일을 3개월 동안 구축해서 실행해야 하는 등 마케팅 채널과 제품 그리고 기술들이 너무 빨리 변하고 있고, 투자자들은 아이디어만이 아닌 시제품/고객/매출 등의 지표를 보고 투자하기 때문에 경험 많은 창업자가 속한 액셀러레이터가 더욱더 필요해졌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글로벌 스타트업 컨퍼런스 2016:가을(이하 GSC 2016) 이튿날인 17일 첫 번째 연사로 나선 스파크랩 김유진 대표

또한, 그는 실리콘 밸리와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를 비교하며 한국에서도 연쇄창업가가 더 많이 생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원샷 원킬로 스타트업을 성공하는 경우는 극히 드물기 때문에 실리콘 밸리에는 연쇄창업가가 많다”라며 “성공에 관한 이야기도 좋지만 수많은 실패 사례를 이야기하고 공유하는 분위기가 조성되어야 하고, 한국에서도 연쇄창업가가 더 많이 생길 수 있도록 액셀러레이터들이 앞으로 많이 도와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끝으로 그는 “스타트업을 시작해 Brave New World에서 리더가 되길 바란다”고 말하며 강연을 마쳤다.

About Author

강태욱 벤처스퀘어 매니저
/ taeuk119@venturesquare.net

경영학을 전공했고, 공공기관에서 2년간 인큐베이터로 일했다. 관심 분야는 마케팅/비즈니스 모델 설계이며, '창업보육전문매니저 한 권으로 끝내기'라는 문제집을 집필하기도 했다. 벤처스퀘어에서 인터뷰, 현장취재 등을 했었으며, 현재 스타트업 발굴, 신사업 기획, 운영 등을 담당하고 있다. 가끔 머슴 역할도 한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