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SNS’ 베이비프렌즈, 케이큐브벤처스-카이스트 청년창업지주-디캠프로부터 6억 투자 유치

16

모바일, 기술기반, 게임 전문 투자사 케이큐브벤처스는 카이스트 청년창업투자지주, 은행권청년창업재단 디캠프와 엄마들을 위한 SNS ‘베이비프렌즈’에 6억 원을 공동 투자했다고 21일 밝혔다.

‘베이비프렌즈’는 엄마가 된 여성들이 새로운 사회관계망을 형성하도록 도와주는 모바일 소셜 커뮤니티 서비스다. 결혼 후 새로운 지역사회 적응, 육아 전담 등으로 외로움을 겪는 여성들이 마음에 맞는 사람을 찾아 소통할 수 있도록 엄마들의 연결에 초점을 맞췄다.

기존 육아 카페 등의 커뮤니티들은 육아 정보, 체험 이벤트, 물품 공동구매에 중점을 둔 운영자 중심의 서비스가 많았다. 베이비프렌즈는 SNS 본연의 기능에 집중해 운영자의 개입이 없는 사용자 중심의 커뮤니티를 지향하고 있다.

사용자 주변에 사는 비슷한 연령의 아기를 키우고 있는 엄마들을 매칭해주고, 실시간 대화 등 다양한 커뮤니케이션 기능을 제공한다. 즉각적인 피드백을 원하는 20-30대 엄마들의 특성에 맞춰 직관적인 UI를 적용해 사용 편의성을 높였다.

사용자들은 개별 공간인 ‘페이지’ 메뉴에 아이의 성장 과정을 사진으로 기록할 수 있으며 저장된 사진을 한 달에 한번 무료 포토북으로 받아볼 수 있다. 포토북 서비스를 런칭한 지난 1월부터 현재까지 5만 여권의 누적 주문을 받으며 엄마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베이비프렌즈는 이번 투자를 바탕으로 각 사업 분야의 전문 인력을 충원하고 서비스 고도화를 통해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포토북 서비스와 같은 다양한 수익 모델도 발굴해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류민희 베이비프렌즈 대표는 “지역경제의 주체가 되는 ‘엄마’라는 특정 사용자 집단을 위한 맞춤 커뮤니티를 온오프라인으로 확대해 나가고, 이를 토대로 생활협동조합의 패러다임을 바꿔나가는 회사로 성장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번 투자를 이끈 케이큐브벤처스 장동욱 투자팀장은 “베이비프렌즈는 서비스 초기부터 현재까지 철저히 타깃 사용자인 ‘엄마’ 중심의 사고와 기획, 실행을 통해 빠르게 성장해 오고 있는 서비스”라며 “임신 전후의 주부들이 필연적으로 겪게 되는 불편함을 해결하고, 나아가 이들의 일상에 필요한 것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채워줄 수 있는 엄마들의 필수 서비스로 자리잡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About Author

벤처스퀘어
/ editor@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편집팀에서 배포하는 콘텐츠입니다. 벤처스퀘어는 1인 창조기업, 청년기업, 벤처 기업 등을 대상으로 대기업/중소기업/벤처기업/연구기관 등에서 선보이는 기술, 제품, 트렌드, 컨설팅 등의 다양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아울러 디지털 시대에 어울리는 라이프 스타일에 대한 콘텐츠도 만나 보실 수 있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