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보청기’ 올리브, 크라우드 펀딩 740% 초과 달성

17

국내 스타트업이 개발한 스마트 보청기의 크라우드 펀딩 프로젝트가 목표 금액의 740%를 초과 달성한 14만7천 달러(한화 약 1억 7천만 원) 펀딩에 성공했다.

올리브 유니온은 미국 인디고고에서 진행한 스마트 보청기 올리브의 크라우드 펀딩 프로젝트가 마감 21일을 앞두고 목표 금액의 740%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번 스마트 보청기 올리브의 크라우드 펀딩 프로젝트가 계속 진행될 시 더 많은 금액을 모을 수 있을 전망이다.

올리브 유니온은 보청기의 복잡한 구매절차, 사후관리 과정과 가격 문제 해결 그리고 사회의 부정적 인식을 바꾸는 것을 목표로 올해 7월에 설립된 웨어러블 스타트업이다.

유니온 올리브의 스마트 보청기 ‘올리브’

올리브 유니온의 올리브는 청력 검사 및 관리 어플리케이션으로 구성된 스마트 보청기다. 블루투스로 연결해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에서 사용자의 환경과 청력 상태에 맞게 주파수를 조절할 수 있으므로 청력 검사 센터를 매번 찾아야 하는 번거로움을 없앨 수 있다.

사용자는 쌓인 청력 데이터를 자신의 청력 상태를 점검하는 지표로 사용할 수 있고, 개발사 입장에서는 제품 개선의 근거자료로 활용할 수 있다.

올리브는 제한적인 사용자 범위에도 불구하고, 1천6백여 명의 자발적 베타테스터를 모집한 바 있다.

송명근 올리브 유니온 대표는 ”이번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전 세계의 많은 분들의 보청기에 대한 문제 인식 공감 및 베타 테스팅 참여 의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베타-테스팅을 통해 다양한 청력 관련 데이터를 확보해 더욱 나은 제품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고 전했다.

한편, 크라우드 펀딩에 참여한 후원자(Backer)는 17년 7월부터 올리브를 배송받을 예정이며, 올리브의 크라우드 펀딩 프로젝트에 더욱 자세한 사항은 인디고고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About Author

강태욱 벤처스퀘어 매니저
/ taeuk119@venturesquare.net

경영학을 전공했고, 공공기관에서 2년간 인큐베이터로 일했다. 관심 분야는 마케팅/비즈니스 모델 설계이며, '창업보육전문매니저 한 권으로 끝내기'라는 문제집을 집필하기도 했다. 벤처스퀘어에서 인터뷰, 현장취재 등을 했었으며, 현재 스타트업 발굴, 신사업 기획, 운영 등을 담당하고 있다. 가끔 머슴 역할도 한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