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얼라이언스, ‘스타트업 인턴’ 주제로 테헤란로 커피클럽 열어

18

11일 선릉역 스타트업얼라이언스에서 ‘스타트업에 근무하는 인턴’ 이란 주제로 ‘테헤란로 커피클럽’이 열렸다. 2014년 6월 처음 시작된 테헤란로 커피클럽은 스타트업, 예비 창업자, 관련 업계 종사자들이 함께하는 네트워킹 프로그램으로 수요일(격주) 오전 7시 45분 개최된다.

이번 행사에는 B2LiNK 윤태성(연세대 경제학과 4학년) 인턴, 렌딧의 유정우(포스텍 산업경영공학과 2학년) 인턴, 스타트업얼라이언스의 박윤정(성균관대 글로벌경영학과 3학년) 인턴이 연사로 참석해, 스타트업 인턴으로 지낸 자신의 경험담을 소개했다. 이후, 참석자끼리의 네트워킹 시간이 이어져 총 2시간 동안 진행됐다.

첫 연사로 나선 렌딧의 유정우 인턴은 새내기 대학생으로서 스타트업을 꿈꾸게 된 자신의 경험담으로 이야기를 시작했다. 스타트업에서는 재미있고 신나는 일을 할 수 있을 것이라는 믿음을 바탕으로, 스타트업과 관련된 다양한 소규모 팀활동을 지속했고, 실제 스타트업에서 일해보고 싶다는 마음에 핀테크 스타트업 ‘렌딧’에서 인턴 생활을 시작했다. 유정우 인턴은 “스타트업에서의 인턴 생활을 통해 매일같이 팀원 모두의 열정을 느꼈고, 기대했던 것 보다도 훨씬 두근거리고 신나는 세상을 만날 수 있었다”고 말하며, “아직 학생이지만 자신의 업무에 책임을 갖고 임하면 알찬 인턴 경험을 얻을 수 있다”고 밝혔다.

스타트업 ‘B2LiNK’의 윤태성 인턴은 두 번의 대기업 인턴 생활과 한 번의 스타트업 인턴 생활을 통해 두 조직의 문화적 차이를 직접 체감했다. 현재 ‘B2LiNK’에서의 인턴 생활을 통해, 모두가 다양성을 존중하고 적극적으로 배우려 노력하는 스타트업의 문화에 기쁘게 적응 중이라고 말했다. 윤태성 인턴은 ‘책임감 있는 사람은 자유가 있을 때 더 큰 성과를 발휘하고, 그 자유를 누릴 가치가 있다”는 넷플릭스의 사업 전략 문구를 인용하며, 스타트업의 인턴 경험은 대기업의 인턴보다 다양한 업무를 책임질 수 있는 동시에 자유로운 조직문화도 함께 경험할 수 있어 매우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마지막 발표자인 스타트업얼라이언스의 박윤정 인턴은 우버의 시가총액이 한국의 대기업보다도 훨씬 크다는 사실에 놀라 스타트업과 창업에 관심을 두기 시작했다. 박윤정 인턴은 스타트업에 관심이 많은 대학생들이라면 각종 스타트업 관련 미디어와 스타트업 계 유명인사들의 SNS를 팔로잉해 많은 정보를 접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인턴을 채용하고 싶은 스타트업들에게는 기업 블로그를 추천했다. 블로그를 통해 회사의 강점을 알릴 수 있는 콘텐츠, 대학생에게 쉽게 다가갈 수 있는 독특한 콘텐츠를 꾸준히 업로드한다면 스타트업 관심 있는 많은 학생이 인턴십에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발표 이후 이루어진 네트워킹 시간에는 참가자들에게 마이크가 차례대로 넘어가며, 자신이 하는 일과 관심사항을 짧게 소개하는 기회가 주어졌다. 이날 개최된 61회 테헤란로 커피클럽에는 스타트업 관계자뿐만 아니라 대학 창업교육 기관의 관계자들도 참석해 스타트업 인턴십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였다.

About Author

벤처스퀘어
/ editor@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편집팀에서 배포하는 콘텐츠입니다. 벤처스퀘어는 1인 창조기업, 청년기업, 벤처 기업 등을 대상으로 대기업/중소기업/벤처기업/연구기관 등에서 선보이는 기술, 제품, 트렌드, 컨설팅 등의 다양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아울러 디지털 시대에 어울리는 라이프 스타일에 대한 콘텐츠도 만나 보실 수 있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