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5년 스타트업 비자’ 美 국제기업가규정 최종 시행…체류 기준 완화

18

외국인 기업가가 미국에서 창업 시 최대 5년간 체류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미국 국토안보부 산하 연방이민국은 국제기업가규정(International Entrepreneurs Rule) 최종시행안을 17일 발표했다.

이에 앞서 연방이민국은 미국 내 창업을 하거나 사업 확장을 하려는 외국인 기업가에게 최대 5년 임시 거주할 수 있는 자격을 부여할 뜻을 내비친 바 있다.

지난해 8월 발표된 규정에는 외국인 기업가가 최근 3년 안에 미국 내 설립된 스타트업의 지분 15% 이상을 소유하고 있어야 하며, 지난 12개월 사이 미국 정부로부터 10만 달러(한화 약 1억 2천만 원)의 보조금을 받거나 미국 투자자로부터 34만 5천 달러(한화 약 4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해야 최소 2년, 최대 5년의 체류 자격을 얻을 수 있다고 명시되어 있었다.

17일 미국 연방 관보에 게재된 ‘국제기업가규정 최종시행안’

이번 최종시행안에서는 외국인 기업가 보유 지분은 15%에서 10%로 스타트업 설립일 기준은 최근 3년에서 최근 5년 이내로 기준이 완화됐다.

투자 유치 금액은 34만 5천 달러(한화 약 4억 원)에서 25만 달러(한화 약 3억 원)로 기간은 지난 12개월에서 18개월 사이로 변경됐다.

최대 체류 기간은 5년으로 같지만, 최소 체류 기간은 기존 2년에서 2.5년으로 늘어났다.

미국 캘리포니아 법무/회계법인 제이씨엔컴퍼니 존정 대표 변호사는 “국제기업가규정의 여론 수렴 기간에 시대의 흐름과 현실을 반영되어 처음 제안됐던 까다로운 기준이 다소 완화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About Author

강태욱 벤처스퀘어 매니저
/ taeuk119@venturesquare.net

경영학을 전공했고, 공공기관에서 2년간 인큐베이터로 일했다. 관심 분야는 마케팅/비즈니스 모델 설계이며, '창업보육전문매니저 한 권으로 끝내기'라는 문제집을 집필하기도 했다. 벤처스퀘어에서 인터뷰, 현장취재 등을 했었으며, 현재 스타트업 발굴, 신사업 기획, 운영 등을 담당하고 있다. 가끔 머슴 역할도 한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